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한국 산업 '역전의 방향성'

[한국경제]100세 시대, 기업도 장수하도록 해야
기업은 끊임없이 생겨나고 소멸한다. 법적 요건을 갖춘 법인은 민법 제3조가 부여하는 생존기간에 권리와 의무의 주체로서 권리능력을 갖는 인격체가 된다. 자연인처럼 탄생과 성장, 성숙기를 거쳐 생을 마감하는 점에서는 법인도 생물이다. 그러면 자연인과 법인, 누가 더 오래 살까? 인간에게는 100세 수명이 예사지만 기업은 다르다.

[한국경제]'산업AI'에 역전 기회 있다
정치적 혼란으로 나라 경제는 한구석에 내팽개쳐진 형국이다. 이대로라면 AI 후진국을 면할 길이 없다. 각 산업 영역에서 AI 앱으로 개발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찾는 게 중요하다. 해당 분야에서 잘나가는 회사라면 어디든 해당된다. 산업AI에 놀라운 역전의 기회가 있다는 얘기다.

[조선일보]'킬러 위성' 전쟁에 손 놓고 있는 한국
지난 8월 일본은 내년에 우주 부대를 창설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당초 2022년쯤 창설할 계획이었는데 2년이나 앞당겼다. 우주 패권을 놓고 세계 강국들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늦출수록 불리할 수밖에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중앙일보]‘노벨상 앓이’의 계절…한국은 일본 따라잡을 수 있을까
멀고도 가까운 나라, 일본은 2000년 이후 16명의 노벨과학상 수상자를 배출, 미국(55명)에 이어 세계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언제쯤 노벨 과학상을 품에 안을 수 있을까.

[중앙일보]돈은 안 돌고 물가는 떨어지고…한국 ‘블랙홀 통화경제’ 빠지나
“중앙은행이 원하면 통화정책을 통해 물가를 끌어올리는 것이 이제는 어려워졌다. ‘블랙홀 통화경제학’이라 부르든, ‘일본화(Japanification)’라 부르던 그것이 무엇이든 간에 중앙은행은 이런 현상을 우려해야 한다.” 래리 서머스 미 하버드대 교수가 최근 트위터에 ‘유동성 함정 디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며 이렇게 말했다.

[동아일보]손톱만한 뇌, 손바닥 크기로 부풀려 초미세 세포구조 정밀 관찰한다
의료용 장갑을 낀 어른 손바닥 위에 투명한 물체가 놓였다. 손바닥 반만 한 크기에 흔들거리는 재질이 꼭 ‘묵’처럼 보였다. 물체의 정체는 쥐의 뇌다. 원래 어른 손톱만 한 뇌를, 특별한 기술을 가미해 가로 세로 높이를 8배씩 팽창시켰다. 부피가 512배나 늘어난 셈이다. 색이 있는 풍선을 한껏 불면 색이 엷어져 속이 비치듯, 한껏 팽창한 뇌도 속이 맑아졌다. 그 결과 투명하고 거대한 뇌가 태어났다.

[한국경제]의욕만 앞선 '영농형 태양광'…농가도 외면
정부가 농사를 지으면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영농형 태양광 사업을 적극 장려하고 있지만 실제 보급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치 비용이 상대적으로 높은 데다 농지 사용허가기간 역시 8년으로 짧아서다.

[중앙일보]DMZ 멧돼지 사체서 돼지열병 바이러스…힘받는 북한 유입설
경기도 연천군 비무장지대(DMZ)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환경부가 3일 밝혔다. 지난 2일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된 곳은 DMZ 중간을 잇는 군사분계선에서 남쪽으로 약 600m(남방한계선 전방 약 1.4㎞) 떨어진 지점이다.

[매일경제]"北 북극성3형, 中SLBM과 유사…파괴력 큰 다탄두형 개발중"
북한이 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 발사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2019년 10월 2일 오전 조선 동해 원산만 수역에서 새 형의 잠수함탄도탄 북극성-3형 시험 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매일경제]"마지막 1마일을 잡아라"…완성차업계 `전동킥보드` 大戰
글로벌 완성차 업계와 모빌리티 업계에서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Last Mile Mobility)`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란 마이크로 모빌리티, 퍼스널 모빌리티로 불리는 초단거리 개인 이동수단을 가리킨다. 차에서 내려 목적지까지 마지막 1마일(1.6㎞) 정도에 대해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라스트 마일`이라는 용어가 통용된다.

[매일경제]키런 머피 GE헬스케어 사장 "환자 개인 맞춤형 의료시장 급성장할 것"
"2025년이면 10억명 이상이 중산층으로 편입되고 이들을 위한 정밀의학 분야는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할 것입니다." 키런 머피 GE헬스케어 사장은 지난달 26일 세계지식포럼에서 `헬스케어 미래`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동아일보]카드-폰 없이 안면인식 결제… ‘얼굴 지갑’ 시대 열린다
올해 안에 신용카드나 스마트폰 없이도 본인 얼굴만으로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이제 얼굴이 지갑이 되는 셈이다. 또 해외에 나갈 때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에서 환전까지 한번에 해결할 수 있게 된다.
홍성택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