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박성준 KAIST생 구글 펠로우로 'AI 기반 전산 심리치료'

2019 구글 PhD 자연어처리 부문, 펠로우 선정
매년 유망 연구 선정···올해는 전 세계 50여 명
박성준 KAIST 전산학부 박사과정 학생이 '2019년 구글 PhD 자연어처리' 부문 펠로우에 선정됐다. <사진=KAIST 제공>박성준 KAIST 전산학부 박사과정 학생이 '2019년 구글 PhD 자연어처리' 부문 펠로우에 선정됐다. <사진=KAIST 제공>
국내 대학원생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심리 치료, 인간 감정 추출 연구를 진행해 국제기관으로부터 연구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KAIST(총장 신성철)는 박성준 전산학부 박사과정 학생이 '2019년 구글 PhD 자연어처리' 부문 펠로우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구글 PhD 펠로우십 프로그램은 매년 전 세계 컴퓨터 과학 분야에서 연구 업적이 훌륭하고 미래 유망 대학원생을 발굴,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2009년부터 선정을 시작했다. 선정 학생에게는 장학금, 인턴십 기회, 전문가 멘토링, 펠로우십 서밋 참여 등의 기회가 주어진다. 올해는 전 세계에서 총 50여 명의 박사과정 학생들이 선발됐다. 아시아는 총 10명이 선정됐고, 그중 3명이 한국 학생이다. 

박성준 박사과정생은 기계학습 기반 자연어처리 기법을 활용한 전산 심리치료 관련 연구 성과를 인정받았다. 특히 2017년, 2018년에는 자연어처리 분야 최고 수준의 국제학술대회인 ACL에서 기계학습 기반 자연어처리 연구에 대해 발표하기도 했다. 또 해당 연구를 확장해 NAACL에서 소개하기도 했다.

박 박사과정생은 인공신경망 기반 대화 생성 모델 개발, 텍스트에서 복합 감정 추출·예측, 전산 심리치료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연구를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