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출연연,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부결 '환영' 한목소리

ETRI·표준연·연구재단 등 연구환경과 생태계 보존 기대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주민과 연구자들은 매봉공원 개발 반대 목소를 지속적으로 내 왔다. 사진은 지난해 매봉산에서 열린 개발 반대 행사.<사진=대덕넷 DB>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주민과 연구자들은 매봉공원 개발 반대 목소를 지속적으로 내 왔다. 사진은 지난해 매봉산에서 열린 개발 반대 행사.<사진=대덕넷 DB>

지난 12일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가 매봉공원 현장조사 후 '매봉근린공원 민간특례사업' 부결을 결정한 가운데 연구현장에서 이를 환영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매봉공원 인근 기관인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한국연구재단,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부결'에 안도하며 연구환경 정상화와 대덕연구개발특구 생태계 회복 필요성을 강조했다.

과학동네 관문에 위치한 매봉공원은 1985년 공원으로 지정돼 대덕연구개발특구의 허파 역할을 해 왔다. 전체 35만4906㎡(약 10만평) 규모로 산책로가 아름답기로 잘 알려져 있다. 국유지 4722㎡(국유지4083㎡, 공유지 639㎡)로 90% 이상이 사유지(35만0184㎡)다.

매봉공원은 장기미조성 공원 일몰제 시행으로 2020년 7월 이후 도시공원에서 해제될 예정이다. 사유지가 많아 매봉공원 난 개발이 우려되며 대전시는 공동관리아파트에서 KAIST 교수 아파트에 이르는 산자락에 500여세대의 아파트와 체육시설, 조경, 휴양시설 건립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지역주민들이 인근 도로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계획으로 교통체증 유발과 매봉공원 생태계 파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과 함께 개발 반대에 나섰다. 이에 대전시는 아파트 건립 위치를 ETRI 옆으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했다. 연구현장에서는 연구환경 저해와 녹지훼손, 교통체증 심화 등을 우려하며 반대 입장을 고수해 왔다.

지난 2017년 말에는 1182명의 연구자들이 참여한 매봉공원 개발반대 서명부를 대전시에 전달한 바 있다. 2018년 1월에는 14개 출연연이 개발 반대 연대성명서를 발표하고 공식의견을 표명했다. 또 연구자와 지역주민들은 주말마다 모임을 갖고 매봉공원 개발 반대 행사를 가졌다. 올해는 현장답사가 이뤄진 지난 12일 연구자들이 매봉공원에 올라 피켓 시위로 반대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출연연 연구자들은 "매봉공원은 연구개발특구와 유성구 주민에게 중요한 자연환경이며 훼손되면 복구가 어려운 도심공원"이라면서 "대전시민들은 과학도시라는 자부심으로 살아가는데 연구개발특구 내 매봉공원에 아파트를 지어 생활 환경을 파괴하고 연구 환경을 저해할 소지가 있다면 반드시 재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덕연구개발특구의 한 관계자는 "향후 도시공원 일몬에 대비하는 제대로 된 대전시 공원계획이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수립돼 환경보전은 물론, 국가 경제성장의 중심축인 출연연의 연구환경과 지역 생태계 보호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매봉근린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지난 2015년 12월 제안서 접수, 2016년 2월 제안수용, 지난해 3월 도시공원위원회 심의 후 조건부 의결되며 공원개발이 추진돼 왔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