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박문호 박사 '빅히스토리' 저술공모 당선···"끝까지 공부"

유미재단, 6일 '제5회 유미과학문화상' 시상식 개최
유미과학문화상·우수과학도서발표·독서지도상 등 수여
박문호 박사가 유미과학문화재단의 '과학사적 빅히스토리' 저술공모 당선자로 선정됐다.<사진=대덕넷>박문호 박사가 유미과학문화재단의 '과학사적 빅히스토리' 저술공모 당선자로 선정됐다.<사진=대덕넷>
"빅히스토리를 30년간 공부했지만 앞으로 30년은 더 해야 할 것 같다. 죽을 때까지 지구라는 행성에서 인간이라는 현상을 규명하겠다."

유미과학문화재단(이사장 송만호)의 '과학사적 빅히스토리' 저술공모 당선자로 선정된 박문호 박사의 소감이다. 그는 6일 특허청 한국지식센터빌딩에서 열린 '제5회 유미과학문화상'시상식에서 당선자로 선정돼 이 같이 말했다.

이번 저술공모가 주목받는 것은 1억이라는 큰 상금을 내걸면서도 '과학사적 빅히스토리'라는 타이틀을 내세운 국내 첫 저술공모상이기 때문이다. 재단은 빅히스토리가 자연과학자들과 인문학자들의 협업과 통합, 융합이 필요한 분야인 만큼 저술을 통해 학문 간 칸막이를 없앤 빅히스토리 교육 만들기를 희망하고 있다.

재단에 따르면 큰 저술공모인 만큼 참가자들의 쟁쟁한 경쟁이 이뤄졌는데, 최종 심사에서 박문호 박사의 저술계획안이 만장일치로 선정됐다. 우주와 지구, 생명, 뇌 과학 등의 주제들이 서로 연관을 이루면서 일관성 있고, 과학과 합리성을 토대로 한 세계 이해의 의미와 중요성을 치밀하게 기술하는 저술기획서를 제안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박문호 박사는 저술계획안을 토대로 향후 2년 동안 600P 분량의 책을 쓸 예정이다. ▲1부 '우주와 생명, 생각은 어디에서 오는가' ▲2부 '지구의 진화, 광물과 생물의 공생' ▲3부 '생명의 출현과 진화' ▲4부 '인간의 뇌, 의식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로 구성된다.  

박 박사는 "우리가 사는 지구와 생명 등 모든 것에는 시작이 있다. 이 모든 것을 이야기 하는데는 디테일이 핵심"이라며 "이 모든 것을 이해하기 위한 작업을 꾸준하게 해왔고 이제 중간쯤 온 것 같다. 앞으로도 끝까지 자연현상을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문호 박사는 10여 년전 '박문호의 자연과학 세상'를 만들고 우주, 뇌과학, 자연과학 등 다양한 분야의 강연과 모임을 주도하고 있다. 1년에 12번 프레젠테이션 없이 화이트보드와 펜으로 4시간 동안 직접 써 내려가며 진행하는 빅히스토리 강연은 올해 11년째를 맞았기도 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정운찬 전 총리, 박원주 특허청장, 구자열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  오세중 대한변리사회 회장, 이은우 과총 사무총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사진=재단 제공>이날 시상식에는 정운찬 전 총리, 박원주 특허청장, 구자열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 오세중 대한변리사회 회장, 이은우 과총 사무총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사진=재단 제공>

이 외에도 이날 시상식에는 유미과학문화상과 우수과학도서발표, 독서지도상 등이 수여됐다. 

올해의 유미과학문화상은 박상대 서울대 명예교수가 선정됐다. 국내 '분자세포생물학'이라는 책을 처음으로 저술하고, 국제백신연구소를 우리나라에 유치하는 등 우리나라 분자생물학과 유전공학의 토대를 마련하며, 분자생물학 보급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았다.

우수과학도서로는 '거의 모든 것의 역사'와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한민국의 기회'가 선정됐으며, 독서지도상에는 김영학 성호고등학교 선생님을 포함 5개 학교 선생이 수상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