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컴퓨팅 연구에 향후 5년간 445억원 투자

과기부, 양자컴퓨터 관련 핵심원천기술개발·미래유망분야 투자
"국내 ICT 산업의 핵심원천기술력 확보를 이룰 것"
차세대 ICT 원천기술개발 추진이 본격화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양자컴퓨팅 기술개발사업 추진계획'과 '2019년도 차세대정보컴퓨팅 기술개발 사업 추진계획'을 본격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국내 ICT 산업의 제품경쟁력·인프라는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경쟁국에 비해 핵심원천기술력은 부족하다. 따라서 차세대 ICT 원천기술 개발에 정부의 관심·투자가 절실하다.

이에 과기부는 '양자컴퓨팅 기술개발'사업을 새로이 추진한다. 양자컴퓨터는 양자역학의 원리가 활용돼, 기존 슈퍼컴퓨터보다 수백만배 이상의 성능을 발휘한다. 이번 사업은 양자컴퓨터 핵심기술과 관련해 국내 자체기술 확보가 목적이다.

부족한 국내 양자컴퓨팅 연구저변도 보완·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과학과 공학분야 연구자 간 융합연구를 촉진할 계획이다.

앞으로 5년간 양자컴퓨터 관련 핵심원천기술개발·미래유망분야에 총 455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2019년에는 총 60억원이 투입된다.

아울러 '차세대정보컴퓨팅 기술개발'사업으로 시스템 소프트웨어, 소프트웨어 공학, 정보·시스템, 휴먼컴퓨터 인터랙션(HCI) 등 4개 분야 핵심원천기술개발에 총 134억원을 지원한다.

과기부는 차세대 핵심기술 확보에 ICT 기초·원천연구 활성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기초·원천연구, 기술개발·실증, 기업지원을 패키지로 연계할 예정이다.

고서곤 과기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국내 ICT 산업의 핵심원천기술력 확보를 이룰 것"이라며 "앞으로 창의적·도전적인 ICT 기초·원천연구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남연우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