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현장 목소리 듣는 R&D 정책 추진해달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국민 대토론회' 개최
"연구개발(R&D) 정책은 백년대계가 돼야 한다. 정권별로 바뀌는 시스템이 되면 안된다. R&D가 지속되는 연구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R&D 주체인 대학, 출연연, 기업의 연구개발 목적도 명확해야 한다."(송지준 KAIST 교수)

"1970년대 이후로 '성장-경제-산업'이라는 정책 기조가 거의 변하지 않았다. 청년 과학기술인 육성, 기초 연구자 확대 등 현장 연구자의 의견을 수렴하며 보다 구체적인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김찬현 ESC 사무국장) 

"사회문제 해결 등을 위해 융합연구가 보다 활성화돼야 하는데 연구비 제도가 뒷받침하지 못하고 있다. PBS 문제에 현장의견을 반영해달라."(양수석 연총 회장)

과학기술분야 국정과제 점검·평가와 의견수렴을 위한 국민대표 초청 토론이 진행됐다. 토론 전 과정은 유튜브로 온라인 생중계됐다.

대통령 직속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이하 자문회의)는 12일 오후 2시 엘타워에서 '국민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자문회의에서 마련한 과학기술분야 국정과제 등 점검 내용을 발제하고 이에 대한 의견수렴을 위해 기업·대학·출연연·시민사회·학생 등 5명의 국민대표 토론자와 일반방청객 50여명이 함께 참석하는 공개 토론으로 진행됐다.

주제발표로 자문회의에서 '과학기술분야 국정과제 등 점검·평가 및 지원계획(안)'을 발제한 데 이어 과학기술혁신본부에서 '국가 R&D 혁신방안 실행계획'을 발표했다.  

이어 기업·대학·출연연·시민사회·학생을 대표하는 5인의 국민대표가 국정과제에 대한 정책 체감도와 과학기술에 바라는 점 등을 발표하고, 자문위원과 국민대표 간 자유토론이 진행됐다.

토론에 이어 '제8회 자문회의'에서는 현장 토론결과 등을 반영한 '과학기술분야 국정과제 등 점검·평가 및 지원계획(안)'이 중점 논의됐다. 

염한웅 자문회의 부의장은 "이번 토론회가 현장 연구자와 국민에게 과학기술분야 국정과제 이행과 R&D 혁신방향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확산하는 계기가 됐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자문회의는 매년 말 이러한 점검·평가를 정례화하고 국민과 소통으로 과학기술 정책방향을 제시할 수 있도록 국민 목소리를 전달·자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