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1보] 신성철 총장 "의혹 한 점 부끄럼 없다"

신성철 KAIST 총장 4일 본관서 기자 간담회 개최···최근 불거진 의혹 소명
신성철 KAIST 총장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DGIST 감사에 대해 4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불거진 의혹에 관해 자세히 설명했다. <사진=김인한 기자>신성철 KAIST 총장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DGIST 감사에 대해 4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불거진 의혹에 관해 자세히 설명했다. <사진=김인한 기자>

신성철 KAIST 총장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DGIST 감사에 대해 4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불거진 의혹에 관해 자세히 설명했다.

신 총장은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 총장으로 재임하던 시절, 미국 로렌스 버클리대 물리학연구소(이하 LBNL)의 연구 장비 사용료 명목으로 별도의 국가연구비를 편성했다는 의혹과 제자 임 모 씨에 대해 정식 절차를 거치지 않고 겸직 교수로 채용해 급여를 지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LBNL 현금·현물지원과 관련해 신 총장은 "LBNL에 대한 현금지원은 LBNL XM-1센터의 X-Ray Beam Time에 대한 독자적인 사용 권한 확보를 위한 것"이라며 "실험 진행 시 필요한 장비비와 인건비 등으로 사용된 것으로 결코 이중부담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신 총장은 본인이 연구자 시절, LBNL XM-1센터의 첨단 연구 장비를 이용할 때 겪은 높은 진입장벽 뿐만 아니라 첨단 장비의 우수성을 절실히 경험했기 때문에 공동연구 활성화는 물론 국내 연구자들에게 첨단 연구 장비를 활용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 총장은 LBNL과 공동 연구협력 사업을 진행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 "당시 신생 대학인 DGIST의 위상을 대내외적으로 제고하고 더 나아가 DGIST 연구자들이 미국의 최첨단 연구 장비 활용을 통해 우수한 연구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제자 임 모씨의 편법채용과 급여지급 의혹에 관해서도 말을 이어갔다. 그는 "임 모 박사는 LBNL과의 협력 연구 당시 박사과정 학생이었고, 이후 LBNL에서 박사 후 과정, 프로젝트 사이언티스트를 거쳐 현재는 정규직 연구원으로 근무중"이라며 "이는 LBNL에서 임 박사의 뛰어난 연구능력을 인정했다는 사실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 총장은 "편법 채용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총장·연구자·교수로서 부끄럽지 않게 일해왔다"고 역설했다.

간담회 말미 신 총장은 "이번 일로 연구에 매진하는 연구자들의 사기가 꺾이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