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 신성철 총장 "부끄럽지 않게 일했다"

신성철 KAIST 총장 4일 본관서 기자 간담회 개최···최근 불거진 의혹 소명
신성철 KAIST 총장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DGIST 감사에 대해 4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불거진 의혹에 관해 자세히 설명했다. <사진=김인한 기자>신성철 KAIST 총장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DGIST 감사에 대해 4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불거진 의혹에 관해 자세히 설명했다. <사진=김인한 기자>

신성철 KAIST 총장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DGIST 감사에 대해 4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불거진 의혹에 관해 자세히 설명했다.

신 총장은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 총장으로 재임하던 시절, 미국 로렌스 버클리대 물리학연구소(이하 LBNL)의 연구 장비 사용료 명목으로 별도의 국가연구비를 편성했다는 의혹과 제자 임 모 씨에 대해 정식 절차를 거치지 않고 겸직 교수로 채용해 급여를 지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LBNL 현금·현물지원과 관련해 신 총장은 "LBNL에 대한 현금지원은 LBNL XM-1센터의 X-Ray Beam Time에 대한 독자적인 사용 권한 확보를 위한 것"이라며 "실험 진행 시 필요한 장비비와 인건비 등으로 사용된 것으로 결코 이중부담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신 총장은 본인이 연구자 시절, LBNL XM-1센터의 첨단 연구 장비를 이용할 때 겪은 높은 진입장벽 뿐만 아니라 첨단 장비의 우수성을 절실히 경험했기 때문에 공동연구 활성화는 물론 국내 연구자들에게 첨단 연구 장비를 활용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 총장은 LBNL과 공동 연구협력 사업을 진행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 "당시 신생 대학인 DGIST의 위상을 대내외적으로 제고하고 더 나아가 DGIST 연구자들이 미국의 최첨단 연구 장비 활용을 통해 우수한 연구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제자 임 모씨의 편법채용과 급여지급 의혹에 관해서도 말을 이어갔다. 그는 "임 모 박사는 LBNL과의 협력 연구 당시 박사과정 학생이었고, 이후 LBNL에서 박사 후 과정, 프로젝트 사이언티스트를 거쳐 현재는 정규직 연구원으로 근무중"이라며 "이는 LBNL에서 임 박사의 뛰어난 연구능력을 인정했다는 사실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 총장은 "편법 채용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총장·연구자·교수로서 부끄럽지 않게 일해왔다"고 역설했다.

간담회 말미 신 총장은 "이번 일로 연구에 매진하는 연구자들의 사기가 꺾이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