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안전성평가연, 비정규직 81명 정규직 전환

송 소장 "기관 인건비 등 고려해 90% 전환 완료"
안전성평가연구소는 1일 비정규직 인력 81명의 정규직 전환을 완료하고 임명장을 수여했다.<사진=안전성평가연구소 제공>안전성평가연구소는 1일 비정규직 인력 81명의 정규직 전환을 완료하고 임명장을 수여했다.<사진=안전성평가연구소 제공>

안전성평가연구소(소장 송창우)는 비정규직 81명을 1일자로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임명장을 수여했다고 이날 밝혔다.

정규직 전환 인원은 각 부서 근무실적, 실무와 종합면접평가, 연구소 인사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됐다.

안전성평가연은 지난해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를 운영하며 7월 1단계 전환심사를 통해 79명을 선정했다. 9월 2단계 전환심사를 통해 2명을 추가, 81명의 정규직 전환을 확정했다.

송창우 소장은 "정부의 정책 기조와 기관 인건비 등 재정 부담을 고려해 현재까지 전환계획의 90% 인력을 전환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또 송 소장은 정규직 전환인력에게 "그동안의 불안정한 고용 여건에서 벗어나 한층 강화된 소속감과 책임감으로 업무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