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수젠텍, 中기업에 현장진단 분석기기 5년간 500대 공급

다안진 자회사 다태이어 지아원에···키트부터 분석기까지 시장 확대
수젠텍이 중 기업에 공급하는 키트(왼쪽)와 분석기(오른쪽).<사진=수젠텍 제공>수젠텍이 중 기업에 공급하는 키트(왼쪽)와 분석기(오른쪽).<사진=수젠텍 제공>

바이오 진단 전문기업 수젠텍(대표 손미진)은 지난달 28일 중국 체외진단 전문기업 다안진의 자회사 지아원과 현장진단 분석기기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수젠텍은 현장진단 분석기기 제품 '인클릭스 애널라이저(INCLIX analyzer)'를 5년간 500대 규모로 공급하게 된다.

인클릭스 애널라이저는 현장진단 키트를 분석하는 장비로 인플루엔자, 심혈관질환 등 10종의 질병을 분석하고 진단한다. 수젠텍은 지난 8월 다안진의 또 다른 자회사 다태와 같은 제품을 5년간 공급키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다태와 지아원은 관련 제품의 중국 총판권을 갖고 5년간 중국 내 판매와 유통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젠텍은 이번 계약으로 현장분석 진단기기의 중국 진출이 가속화 될 전망이다.

다안진 그룹은 연매출 5000억원, 시가총액 2조2000억원(중국 선전거래소) 규모의 기업으로, 중국 내에서 분자진단 분야 강자로 평가 된다.

손미진 대표는 "지난해 케이맥바이오센터를 인수하면서 진단시약 과 키트와 분석장비를 모두 개발·생산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하고 해외 영업을 확대하는 데 매진해왔다"면서 "지난 다태와의 계약과 이번 지아원과의 계약을 연이어 체결한 것은 키트부터 분석기까지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며 경쟁력을 강화해온 성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손 대표는 "특히 중국 유수의 체외진단 기업 다안진 그룹과 손잡고 중국 시장에 진출하게 된 것은 수젠텍에 큰 기회가 될 것"이라며 "세계 최대 규모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지속적인 신제품 개발 및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매출 규모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젠텍은 전문임상검진기관용 다중 면역진단, 전문가용 현장진단, 자가진단 등 3개 플랫폼을 갖춘 바이오진단 전문기업이다. 코넥스 상장사로 내년 코스닥 이전 상장을 추진 중이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