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IBS에 슈퍼컴 구축···"기후·이론물리 연구 경쟁력 강화"

국내 세 번째 성능···연내 구축, 내년 본격 가동
IBS에 도입될 슈퍼컴퓨터.<사진=Cray사 제공>IBS에 도입될 슈퍼컴퓨터.<사진=Cray사 제공>

IBS(기초과학연구원·원장 김두철) 본원에 기초과학 연구 경쟁력 강화를 위한 슈퍼컴퓨터가 구축될 전망이다. IBS와 기후물리연구단(단장 악셀 팀머만)이 함께 도입한다.

IBS에 구축되는 슈퍼컴퓨터의 연산 속도는 1.43 PF(Peta Flops)에 달한다. 1PF는 1초에 1000조 번의 연산이 가능한 수준이다. IBS 슈퍼컴퓨터는 76억 명의 인구가 계산기로 초당 19만 건의 계산을 하는 속도와 같다.

저장 용량은 약 8740TB(테라바이트)에 달한다. 영화 한 편을 대략 4GB로 가정하면 약 217만 편의 영화를 저장할 수 있는 수치다. 실제 계산을 수행하는 CPU 기반의 전체 468개의 노드는 인텔의 최신 기술을 적용한 '인텔 제온 6148 프로세스'를 탑재하는 한편, 약 90TB(테라바이트)의 메모리를 채택했다.

IBS 슈퍼컴퓨터 구축 사업자는 세계적 슈퍼컴퓨터 제조사 크레이(Cray Inc.)가 선정됐다. 연내 도입될 슈퍼컴퓨터는 연말까지 성능 테스트를 거치고 내년 초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규모면에서는 국내 공공기관 중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기상청에 이어 세 번째에 해당한다.

IBS 슈퍼컴퓨터는 기후물리, 이론물리, 계산과학 분야 등의 연구 경쟁력과 효율성을 크게 끌어 올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기후물리 연구단 지구시스템 역학과 기후 변화 예측 연구에 중점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슈퍼컴퓨터를 활용한 고해상도 기후모델링으로 기후변화에 대한 새로운 지식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악셀 팀머만 단장은 "최고급 성능의 슈퍼컴퓨터 자원을 활용해 지구과학, 기후 물리학 분야에서 다루는 엘니뇨, 몬순 등 기후 변동성, 급격한 기후변화, 고기후 등의 문제에 도전하고자 한다"라며 "본원과 연구단의 연구망을 연계하는 방식으로 연구 기간과 비용을 크게 줄여 몰입할 수 있는 연구 환경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뿐만 아니라 슈퍼컴퓨터는 본원 내 지하실험 연구단, 순수물리 이론 연구단 등에서 나오는 막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하고 분석하는 연구에도 활용할 수 있다.

김두철 원장은 "슈퍼컴퓨터 구축이 완료되면 IBS 28개 연구단은 물론 연구시설을 개방해 다양한 연구그룹과 공동 활용에 나설 계획'이라며 "세계적인 연구성과를 창출하는데 IBS 본원의 슈퍼컴퓨터가 핵심 인프라로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