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수젠텍, 中 현장진단 키트 시장 진출

체외진단 전문기업 다안진의 자회사 다태와 공급계약
10종 진단키트 5년간 공급
바이오 진단 전문기업 수젠텍이 중국 시장에 진출한다. 

수젠텍(대표 손미진)은 중국 체외진단 전문기업 다안진의 자회사 다태와 현장진단 키트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다태(DATE Bioengineering Technology)는 다안진(Da An Gene)의 현장진단 사업분야 자회사로, 이번 계약을 통해 수젠텍은 인플루엔자, 심혈관질환 등 10종의 진단키트를 5년간 다태에 공급한다.

다태는 해당 제품군에 대한 총판권을 갖고, 중국 CFDA 판매허가를 획득한 후 5년간 중국 내 판매를 진행한다. 

다태가 속한 다안진 그룹은 연매출 5000억원, 중국 선전거래소 시가총액 2조 2000억원 규모의 기업으로, 중국 내에서 분자진단 분야 강자로 평가받고 있다. 

손미진 수젠텍 대표는 "지난해 현장진단 키트 제품의 출시 이후 해외 12개국에 판매망을 구축해왔으며, 이번 계약을 통해 세계 최대 규모인 중국 시장에도 진출하게 됐다"라면서 "이를 시작으로 지속 개발하고 있는 신규 아이템에 대한 중국 내 대형 유통망을 확보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젠텍은 ▲종합병원, 전문임상검진기관용 다중 면역진단(Immunoblot) ▲전문가용 현장진단(POCT) ▲자가진단(self-testing) 등 3개의 플랫폼으로 여성질환, 결핵, 심혈관질환, 알러지 등 다양한 질병을 진단하는 바이오진단 전문기업이다. 

지난해 케이맥바이오센터를 인수하면서 진단시약, 키트, 분석장비를 모두 개발∙생산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하고 해외 영업을 본격 확대하고 있다. 내년을 목표로 코스닥 이전상장을 준비하고 있으며,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