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3대 한림원, '국가 R&D 혁신 전략' 공동토론회 개최

5일 한국프레스센터서 개최···R&D 혁신정책 고도화 위한 의견 제시
'국가R&D 혁신방안'에 대한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모으기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원장 이명철), 한국공학한림원(회장 권오경), 대한민국의학한림원(회장 정남식) 등 3개 과학기술석학단체가 지난 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국가 R&D 혁신전략'을 주제로 '3대 한림원 공동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우선 류광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책국장, 유욱준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총괄부원장 등 2명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류광준 국장은 '국가 R&D 혁신방안'을 주제로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할 사람중심 R&D 혁신방안의 큰 틀을 제시했다. 이어 ▲고위험 혁신연구 지원 강화 ▲연구현장에 불필요한 규제와 제도 개선 ▲대학·공공연·기업 등 혁신주체 역량강화 ▲과학기술로 국민생활·사회문제 해결 강화 등 중점과제를 발표했다.

유욱준 부원장은 '국가 R&D정책 고도화 전략'을 주제로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한 과학기술 R&D의 성과를 재조명했다. 이어 실패를 용인하고 도전적 연구를 지원하기 위한 기획·평가·제도개선 등을 포함해 R&D 혁신 고도화를 위한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제시했다.

주제발표 이후 이어진 지정토론에서는 국가 R&D 혁신 전략에 대한 학계, 산업계, 출연연, 여성, 젊은 과학자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점과 향후 국가 정책이 나아가야 할 역할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한편, 정남식 의학한림원 원장은 "우리나라가 지금까지는 개발도상국으로서의 R&D 투자전략에서 최대한 효율성을 추구하였다면, 이제는 선진국 수준으로 도약하기 위해서 새로운 R&D 전략을 논의해야 될 시기가 됐다"라며 "국가 R&D혁신 장기 로드맵의 첫 단추가 잘 꿰어져야한다"고 말했다. 

임대식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과거 산업화 시대부터 운영해온 관리중심의 R&D 시스템이 한계에 도달했다"라면서 "앞으로 정부는 연구자의 자율과 창의성을 중시하는 연구자 중심의 선도형 R&D 시스템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국가 R&D를 사람과 사회 중심으로 재정립하고 국가 전반의 혁신역량을 고도화해서 혁신성장을 선도해 나가는데 정부와 민간이 합심해나가야 한다"라면서 "연구자들도 자율적인 연구환경에서 연구에 전념해 세계적 연구성과를 창출해줄 것"을 당부했다. 

과기부는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반영해 상반기 내에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를 통해 '국가R&D 혁신방안'을 최종 확정·추진할 계획이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공학한림원,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은 5일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국가연구개발 혁신전략 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공학한림원,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은 5일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국가연구개발 혁신전략 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