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건강칼럼]'팔꿈치 통증' 어떻게 극복하나?

글: 설무창 튼튼마디한의원 강남점 원장

설무창 튼튼마디한의원 강남점 원장.설무창 튼튼마디한의원 강남점 원장.
건강을 지키기 위해 나이가 들어서도 테니스나 배드민턴, 골프 등의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날씨 좋은 날 푸른 하늘 아래서 친한 사람과 함께 운동하며 땀 흘리는 즐거움은 맛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육체적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 건강에도 더없이 좋은 게 스포츠다.

하지만 팔을 주로 사용하는 스포츠에는 복병이 도사리고 있다. 바로 팔꿈치 통증이다. 일단 팔꿈치에 통증이 찾아오면 마치 전기 충격을 받은 것처럼 찌릿하고 아프다.

팔꿈치 통증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주관절(肘貫節 elbow joint) 또는 팔꿈치 관절(肘貫節 elbow joint)

이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해부학적인 이해가 필요하다. 주관절은 위팔뼈(上腕骨)의 하단과 노뼈(撓骨)와 자뼈(尺骨)의 상단과 함께 그 근처의 근육(筋肉), 인대(靭帶), 힘줄(腱)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사람에서는 왼쪽, 오른쪽으로 두 개의 주관절이 존재하며 사람의 상지(팔: upper limb) 움직임에 크게 영향을 미친다.
 
테니스나 배드민턴 등의 과도한 운동으로 인해 생기는 팔꿈치 고장의 대표적인 예는 일명 '테니스 엘보우'다. 서양의학적인 정식명칭은 바깥관절위융기염(외상과염:外上顆炎)이다.

테니스 엘보우나 팔을 많이 사용해 생기는 이러한 팔꿈치 고장 초기에는 팔꿈치의 바깥 부위가 욱신거리다가 쉬면 나아진다. 하지만 운동이나 작업을 계속하면 강한 통증이 재발하곤 한다.

외상(外傷)에 의한 대표적인 팔꿈치 질환으로는 이단성골연골염(離斷性骨軟骨炎)이 있다. 관절내의 연골이 유리(遊離)되어 유리체가 관절 내부에서 이동하거나 그 유리체가 관절내액을 영양분 삼아 커져버려 결국 관절내부에서 이동할 수 없게 된다.
 
서서히 운동제한, 통증이 나타나며 관절을 사용하면 증상이 증가하고 안정하면 경감된다. 관절 유리체가 관절면 사이에 들어가면 돌발적으로 통증이 일어나고 관절을 구부리지 못하게 된다.
 
팔꿈치는 통증이 있다고 해서 움직이지 않고 고정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오히려 손목을 고정시켜 손 관절의 신근(伸筋:관절을 펴는 작용을 하는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편이 낫다. 평소 팔꿈치 관절을 넓혀주는 스트레칭과 근육강화 트레이닝을 하면 테니스 엘보우와 같은 팔꿈치 통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한의학에서는 통증 부위에 직접 침을 놓거나 뜸을 뜨는 시술 외에도 한약으로 관절의 통증을 치료하는 효과적인 방법들이 있다. 마황(麻黃), 행인(杏仁), 의이인(薏苡仁), 감초(甘草) 등의 생약을 적절하게 배합해 통증을 잡아주며 통증에 깊은 연관이 있는 이수(利水)작용을 하는 방기(防己)를 첨가하는 경우도 있다.

팔꿈치 이상을 체크할 수 있는 자가진단법 몇 가지를 소개한다.

1. 테니스나 망치 작업 등 팔꿈치를 혹사하는 작업을 자주한다.
2. 팔꿈치를 굴절(屈折:휘어서 꺾임)해도 그다지 아프지 않지만, 손목이나 손가락의 신전(伸展:늘여서 펼침)에 저항이 가해지면 통증이 생긴다.
3. 엄지손가락쪽 손 관절(손목)에 저항이 가해지면 아프지만, 새끼손가락쪽 손 관절(손목)에 저항이 가해져도 아프지 않다.
4. 외상에 의해 아프고, 운동 제한이 있다.
5. 점점 움직이기 힘들고 뭔가 걸리는 느낌이 들며, 갑자기 어떤 각도에서 굽혀지지 않는다.

<튼튼마디한의원 강남점 설무창 원장>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대학원 석·박사
-척추신경추나의학회 회원
-대한 약침학회 회원
-대한 한방내과학회 회원
-가천대학교 한의학과 외래교수

-ulsmc@ttjoint.com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