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지원연 30년 "세계 수준 분석과학 개방연구원으로"

17일 창립 30주년 기념행사 개최···2030 비전 선포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원장 이광식)은 창립 30주년을 맞아 17일 오전 11시부터 대덕본원 대강당에서 기념식을 개최하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기초지원연 비전 2030'을 선포했다.

기초지원연은 '과학기술의 발전과 국민 행복을 창출하는 세계적 수준의 분석과학 개방 연구원(World-class Open Research Platform)'을 새로운 비전으로 선언했다.

이를 위한 4대 발전목표로 ▲국가연구시설·장비 공동활용 대표기관 ▲세계적 수준의 개방형 공동연구기관 ▲국가 연구장비 산업 선도기관 ▲국가연구시설·장비 총괄 전문기관 등을 제시했다.

기초지원연은 1988년 기초과학 활성화를 위해 설립됐다. 국내 개별 연구자나 대학·기관에서 확보하기 어려운 연구장비를 중심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선도연구장비 10종을 포함해 총 600여점 약 2500억원의 첨단 연구장비와 공동활용 플랫폼을 구축해 국내 과학기술 인프라 혁신을 주도해왔다.

또 지난 2009년 출범한 국가연구시설장비진흥센터(NFEC)을 통해 연구시설장비에 대한 효율적인 장비 활용 종합운영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연구장비예산 심의위원회를 통해 총 2993억원을 절감하고 유휴저활용이전사업으로 총 691점 장비를 이전한 바 있다.

이광식 원장은 "기초지원연은 그동안 과학기술 발전을 견인하는 글로벌 기초연구 플랫폼 역할을 다해왔으며 앞으로도 미래 과학기술을 선도하고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세계적 수준의 분석과학 개방형 공동연구기관’으로 성장하겠다"라며 "국산 연구장비 산업육성·지원과 분석기술 관련 신산업을 창출 등 국민건강과 국민 행복 실현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기초지원연 30주년 창립 기념식 기념촬영.<사진=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기초지원연 30주년 창립 기념식 기념촬영.<사진=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