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국민생활문제 해소 기술 '중기' 개발 '지자체' 활용

과기부, 6일부터 ICT 디바이스 개발 추진 과제 공모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국민생활문제해결 기술 개발 사업을 공고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국민생활문제해결 기술 개발 사업을 공고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조류독감 확산 방지, 노후건물 붕괴 사전 감지, 장애인의 버스 승하차 편의 제공 등 기술이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개발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6일부터 내달 4일까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국민생활문제 해결 기술 개발을 위한 공모에 들어간다고 4일 밝혔다.

'공공분야 지능형 디바이스 개발 및 실증사업' 일환인 이번 공모는 지자체와 공공기관의 수요를 받아 기술개발이 필요한 과제를 선정하게 된다. 이후 공모를 통해 과제를 수행할 중소기업을 선정해 기술을 개발하고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활용하는 방식이다.

과기부는 1~2월까지 두달간 수요를 조사해 56건을 접수하고 조류독감(AI)의 사전예방 농가 출입관리 디바이스 개발,  시설물 붕괴 사전 감지·경보 디바이스 개발, 교통약자 이동편의 버스 승·하차 지원 디바이스 개발 3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용홍택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이번 과제는 국민 생활문제를 일선에서 잘 알고 있는 지자체를 통해 발굴된 수요로써, ICT 기술이 국민 생활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중소기업에게는 기술개발 과제 수행을 통해 기술력을 향상시키고, 개발한 제품의 판로 개척도 지원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디.

한편 과기부는 2015년부터 3개 과제를 선정, 개발해 9개 기술을 개발했다. 진주 자유시장과 부산 새벽시장의 화재 조기감지 서비스, 경북 봉화군 6개 마을에서 사용중인 야생동물 농작물 피해방지 서비스 등 현재 13개 지자체에서 활용 중이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