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2018 평창 올림픽, '국제 ICT 협력' 발판으로

7일부터 이틀간 평창서 '2017 주한외교관 정책설명회' 열려
유영민 장관 "미래 문제 해결 위해선 과학기술·ICT 외교 통한 혁신성장 중요"
2018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과학기술 정책 국제협력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7일부터 이틀간 평창에서 '2017 주한외교관 정책설명회'를 연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분위기를 조성하고 기술·정책·산업 등 전 분야에서 국제협력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주한 외교공관 대사를 비롯해 과학기술·ICT 담당 외교관과 중국·일본·프랑스 등 주요 외신기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설명회는 문재인 정부의 과학기술·ICT 외교전략 발표로 시작된다. 국가·수준별 국제협력으로 국익 창출과 국제사회 역할 강화를 추진하고 특히 기술·산업·관계 등 과학기술·ICT의 기본속성과 외교를 접목해 국제사회에 기여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중점 추진 과제별 주요 내용은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의 공동연구 강화 ▲재외한인 과학자의 R&D 정책참여 및 연구활동 지원 ▲인류공동문제 해결 위한 '글로벌 생활문제 R&D' 추진 ▲'글로벌 협력 벨트' 구축으로 청년 해외취업 지원 ▲동·서남아 및 유라시아 지역 산업화·경제발전 협력 등이다.

두 번째 순서로 정부의 4차 산업혁명 추진 방향을 발표한다.

정부의 4차 산업혁명 접근방식과 기술·산업·사회별 추진전략을 선보이고 데이터·네트워크·AI를 중심으로 한 기술역량 확보 방안을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을 첨단 기술 경연장으로 꾸미기 위한 과기부의 '평창 ICT올림픽' 추진 현황을 공유한다.

과기부는 5세대이동통신(5G)·사물인터넷(IoT)·초고화질영상(UHD)·가상현실(VR)·AI 등 5대 ICT 서비스를 소개하고 '인천공항 ICT라운지'와 '평창 ICT체험관'을 운영하고 있다.

유영민 장관은 "4차 산업혁명 대응과 인류공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과학기술·ICT 외교를 통한 혁신성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정책설명회서 소개될 문재인 정부 중점 추진 과제별 주요 내용.<그림=과기부 제공>이번 정책설명회서 소개될 문재인 정부 중점 추진 과제별 주요 내용.<그림=과기부 제공>
정정은 인턴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