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대통령에 바란다‧‧‧"침체된 과학계에 활로를"

연구자들, '과학기술 대통령' 역할 기대
정부와 연구자의 역할 및 관계정립 등 다양한 요구 
김요셉, 강민구, 박성민 기자 joesmy@hellodd.com 입력 : 2017.05.10|수정 : 2017.05.10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밭대학교 체육관에서 제19대 대통령선거 개표가 진행되고 있다.<사진=대덕넷>대전광역시 유성구 한밭대학교 체육관에서 제19대 대통령선거 개표가 진행되고 있다.<사진=대덕넷>

문재인 당선자는 대통령 당선으로 기뻐할 틈이 없어 보인다. 챙길 문제가 한두 가지가 아니다. 경제·국방·사회 어디를 둘러봐도 호락호락하지 않다. 특히 과학기술 경쟁력 약화의 위험을 알리는 경고음이 여기저기서 울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당선자는 '침체된 한국 과학계'를 인수한 가운데 '과학기술 대통령'으로서 당장 국가 과학기술 회생에 전력을 기울여야 할 처지에 놓여 있다. 

국가적으로나 과학기술계로 보나 위기인 만큼 과학기술계가 당선자에게 거는 기대도 크다. 과학국정의 키워드를 내건 문 당선자가 한국 과학기술계의 새로운 변화를 위해 어떤 과학기술 정책을 펴나갈지에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기초과학 분야 과학자인 김영임 IBS 박사는 차기 정부의 확실한 과학계 서포트 역할을 당부했다. 그는 "과학계는 세금을 내는 국민과 연구자가 주체가 돼야 한다"라며 "지금까지 정부가 과학계를 주도하면서 세금을 내는 국민과 연구자를 소외시켜 왔는데, 이런 문화와 인식이 깨져야 한다. 정부는 과학계에 큰 틀을 마련해주고 그 안에서 연구자들이 자유롭게 연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오성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박사는 정부 중심의 권위적 체계를 현장 리더십 중심의 유연하고 분권화된 체제로 전환하는 설계 역량이 관건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행정부처 중심의 편의적이고도 뻔한 아이디어를 포장만 바꾸는 형태의 무늬만 혁신에 그칠 수도 있고, 현실성 부족한 무리한 졸속정책 추진으로 후유증이 커질 수 있다"면서 "과도기적 체제전환 단계에서 반대 의견의 표출과 비효율성, 혼돈이 사실상 경로전환의 값진 동력임을 이해하고 인내하고 소통하는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윤선 포스텍 총학생회장은 "이공계 학생들은 국가 미래"라며 "이공계 학생들을 위한 효율적인 행정운영과 인건비 및 권력남용, 전문연구요원제도 등의 문제를 풀어가길 바란다. 불안전한 이공계 미래를 잡아야 한다"고 기대했다.

해외 한인 과학자들의 바램도 크다. 프랑스에 거주하는 최경일 항공우주분야 과학자는 "과반 여당이 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공동의 선으로 분류할 수 있는 과학기술 분야의 정책수립과 집행이 늦춰지거나 지장을 받는 상황까지 가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정책입안과 집행을 하는 공무원들이 권한과 책임을 지고 최소한 수년동안 같은 업무를 담당하며 전문성을 높이고 진정 국가의 장기발전에 기여하는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미국 IBM 중앙연구소의 강성권 박사는 대통령 당선자의 책임을 강조했다. 그는 "공정한 민주사회를 이룩하고자 한 시민의 촛불혁명은 한국 현대사에 커다란 전환점이 될 것"이라면서 "이러한 때 새 대통령의 비전과 영도력, 그리고 그 책임은 막중하다. 북한의 끊임없는 안보 위협과 한국을 둘러싼 세계 열강의 힘의 경쟁속에서 어떻게 21세기 한국을 세계무대에서 낙오자가 아닌, 주역으로 만들지 고민해 달라"고 주문했다.

과학계 한 원로는 "국정 운영이 합리적이고 과학적으로 운영되길 기대한다"라며 "연구자들이 연구조건에 신경을 쓰지 않는 환경을 조성하면서 사람을 키워, 침체된 한국 과학계에 활로를 찾는 정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요셉, 강민구,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