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호 박사 '우수과학자상'···"해양보호구역 관리체계 공헌"

정부간해양학위원회에서 17일 수상
이윤호 해양연 박사가 정부간해양학위원회 서태평양소위원회에서 시상하는 우수과학자상을 수상했다.<사진=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이윤호 해양연 박사가 정부간해양학위원회 서태평양소위원회에서 시상하는 우수과학자상을 수상했다.<사진=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홍기훈)은 이윤호 박사가 지난 17일 정부간해양학위원회 서태평양소위원회에서 시상하는 우수과학자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윤호 박사는 해양생물유전학 분야의 전문가로 80여편의 논문, 20여건의 특허와 5권의 저서를 발표했다. 지난 2012년부터 정부간해양학위원회 서태평양소위원회 수석부의장을 역임하며 '산호초 해양생물의 DNA 분류와 가입 조사' 책임자로 활동했다.

또 해양자원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주민 참여형 해양보호구역 관리체계수립 방안을 개발해 필리핀 기마라스주 연안마을에 성공적으로 정착시키는 등 지역 발전에 크게 공헌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이윤호 박사는 "우리나라의 높은 해양과학기술 수준과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를 인정받게 되어 기쁘다"라며 "앞으로 해양과학기술 발전에 더욱 헌신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정부간해양학위원회 서태평양소위원회는 서태평양지역 해양과학 발전과 국제협력을 목적으로 1989년 설립됐다. 현재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 미국 등 22개 국가가 회원으로 활동 중인 정부간 기구로 3년마다 발표되는 우수과학자상은 지난 2014년 처음 제정됐다. 올해 중국 칭다오에서 개최된 제10차 국제과학컨퍼런스에서 두 번째로 시상됐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