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 임직원 '장애인 스크린골프대회' 자원봉사자로

골프 사랑하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소통 자리 마련
골프존문화재단(이사장 김영찬)은 20일 골프존조이마루에서 '제5회 골프존문화재단배 전국 장애인 스크린골프대회'를 열고, 임직원이 자원봉사자로 나섰다고 이날 밝혔다.

전국 장애인 스크린골프대회는 골프를 사랑하는 장애인골퍼들이 서로 실력을 겨루고, 골프를 통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대회는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진행된 온라인 예선전인 '대한장애인골프협회 장애인 스크린골프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상위 60명이 참여했다. 또 장애를 갖고 있는 60여명의 대전지역 초등학생을 초대하는 행사도 함께 진행됐다.

참여자들은 스탠딩부, 시각장애부, 지적장애부, 복합·휠체어부 4개 부문으로 나뉘어 경합을 벌였다.

골프존 임직원들도 자원봉사자로 대회 규정을 안내하고, 각 부스별로 장애인 골퍼들을 보조하며 지원했다.

김윤길 사무국장은 "골프존문화재단은 이번 대회가 장애인골퍼들에게 공정하게 실력을 겨룰 수 있는 권위 있는 대회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힘써 나갈 것"이라며 "대회를 통해 골프를 사랑하는 장애인과 비장애인들이 소통하고 화합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골프존문화재단은 대전지역의 소외계층을 위해 매주 토요일 대전역에서 '사랑의 밥차'를 운영 중이다. 또 문화예술인 지원을 위해 자선골프대회와 전시회를 열고 있다.

골프존은 20일 전국 장애인 스크린골프대회를 열고 임직원들이 지원 인력으로 나섰다.<사진=골프존 제공>골프존은 20일 전국 장애인 스크린골프대회를 열고 임직원들이 지원 인력으로 나섰다.<사진=골프존 제공>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