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이병권 KIST 원장 '연임' 성공

연구회, 3일 임시이사회 열고 연임 결정···원장 연임 기준 바뀐 이래 첫 사례
이병권 원장. <사진=연구회 제공>이병권 원장. <사진=연구회 제공>
이병권 KIST 원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3년 기관 평가에 따라 원장 연임 기준이 바뀐 이래 첫 사례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는 3일 서울 외교센터에서 열린 제69회 임시이사회에서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원장 재선임을 심의한 결과 이병권 현 원장을 차기 원장으로 재선임했다고 밝혔다.

KIST는 지난해 말 출연연 종합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매우우수' 등급을 받았다. 2014년 25개 출연연구기관이 국가과학기술연구회로 통합되며 개정된 '과학기술분야 정부 출연연구기관 등의 설립·운영 및 육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 원장은 최고 등급에 따른 연임 자격을 자동으로 부여받고 차기 원장 후보로 단독 추천되는 기회를 얻었다.  

이날 이사회에는 13명의 이사 중 12명이 참석, 3분의 2 이상의 찬성표를 얻어 연임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기는 오는 2020년 3월 12일까지다. 

특히 이번 연임은 기관 평가에 따른 원장 연임 가능성을 보여준 첫 사례로 차후 다른 출연연 원장 선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 원장은 서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에서 화학공학 석사를 미국 아크론대에서 화학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지난 1982년 KIST에 입사해 에너지·환경연구본부장·연구기획조정 본부장·부원장 등을 역임했다. 

연구회 한 관계자는 "이번 연임은 기관 평가에서 '매우 우수'를 받으면 연임 대상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준 사례"라며 "다른 출연연 원장들도 기관 평가를 잘 받으면 연임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선임건은 3배수에 대해 무기명 비밀 투표로 이뤄졌는데 이번엔 단독 후보라 이사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결정했다"며 "KIST의 운영성과, 평가 등에 대해 충분히 논의한 결과"라고 밝혔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