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인터뷰]깍두기와 맞장 뜬 배짱 좋은 소장님

동아벤처빌딩 박복영 소장...임대회사, 벤처기업 모두 ‘윈윈 게임’
"술집 접대부 천국인 동아오피스텔에 처음 소장으로 부임했을 때 30% 입주가 고작이었죠. 2년간의 구조조정과 벤처기업 유치를 통해 이제는 입주하려면 차례를 기다려야 할 정도가 되었습니다." 대전시 유성구 봉명동하면 화려하게 빛나는 네온 속의 '밤거리'로 유명한 곳. 하지만 이 곳에 우뚝 솟아있는 동아오피스텔에는 의외로 벤처기업들이 가득하다.

2년전만 해도 이 곳에 입주해 있던 사람들은 근처 유흥가에서 일하는 접대부 등이 대부분이었다. 이런 곳이 이제는 어엿한 '벤처기업집적시설' 간판을 걸고 있다. 이와 같은 변화를 이끈 인물은 다름아닌 박복영(40) 관리소장이다.

박 소장은 동아건설 프로그래머 출신으로 약 5년간의 리비아 해외근무를 다녀와 동아벤처빌딩 관리소장직을 자청했다. 해외생활동안 너무도 '확' 바뀌어 버린 전산환경에 적응하기보다는 영업을 해 보는 게 좋겠다는 생각에서다.

박소장이 이곳을 벤처집적시설로 만들기로 한것은 지난 97년 7월 부임하면서 부터.카이스트와 ETRI를 가까이 두고 있는 최적의 환경이 너무 아깝다고 느낀 것이 직접적인 동기다. 박소장은 이건물에서 '깍두기와의 전쟁'을 성공적으로 이끈 인물로 통한다.

벤처유치를 위해 '접대부'나 '건달'을 내몰다가 험한 꼴을 한 두번 당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멱살잡이는 기본이고 갖은 협박이 오간 것이 다반사다.

전쟁에서 승리한 박소장은 유망한 벤처기업 유치에 들어갔다. 초기에는 전체적으로 입주율이 다소 낮아지긴 했지만 국내외 인터넷 트래픽 관리분야에서 탁월한 기술력을 갖고 있는 아라기술, 소프트웨어 전문업체 니츠, MPEG4 비디오 솔루션 개발업체 넥코덱 등의 유망 벤처기업을 받아들일 수 있었다.

이후에도 속속 벤처기업들이 입주해 지금은 약 60여 업체가 이 곳에 둥지를 틀고 있다. 그 결과 올 4월에는 전체 20층 가운데 2, 4, 5, 6층을 '벤처집적시설'로 지정받았다.

다음은 박복영 동아벤처빌딩 관리소장과의 인터뷰 내용

벤처빌딩으로 특화한 이유는 무엇인가
카이스트, ETRI, 충남대 등을 지척에 두고 있으면서 좋은 건물을 썩힌다는 게 아쉬웠다. 벤처빌딩으로의 노선을 택함으로써 결과적으로 임대사업자로서의 동아건설과 입주문제로 고민하는 벤처기업들이 '윈윈'할 수 있게 됐다.

유망 벤처기업은 어떤 방식으로 유치했는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지원을 약속했다. 벤처빌딩을 지향하기 위해서는 얼마나 유망한 벤처기업이 많이 입주해 있느냐도 중요한 포인트다. 앞으로도 유망한 벤처기업이 입주의사를 보인다면 '최대한의 지원'을 약속하겠다.

동아벤처빌딩이 벤처기업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평당 90만원선인 저렴한 건물임대료가 우선 매리트가 있다. 또한 지난달 20일에는 'T3'급 광케이블을 깔아 안정적인 인터넷 환경을 제공하고 있기도 하다. 이외에도 건물내에 있는 공용회의실, 탁구장, 휴게소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사우나, 이발소, 식당 등 편의시설에서도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구체적으로 어떤 지원들이 제공되는가
하드웨어적인 것들은 기본이고 벤처기업확인절차, 병역특례업체 지정 등에 대해서도 상담해 준다. 또한 대덕밸리에서 일어나는 정보들을 신속히 제공, 업체들의 '눈과 귀'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입주업체들에게는 어떤 혜택이 있는가
벤처기업집적시설 지정후 취득세 등 4가지 지방세 50%감면, 교통유발부담금 및 환경개선부담금 면제, 무료 심야전기설치 등의 혜택을 누리고 있다. 또한 벤처기업집적시설에 입주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기업들의 가치도 상승하는 것 같다. 최근에는 대전시에서 발표한 30개 유망중소기업 가운데 입주기업인 아라기술, 레드닉스정보통신 등 2개기업이 선정되기도 했다.

향후 계획이 있다면
2, 4, 5, 6층을 올 4월에 '벤처집적시설'로 지정받았다. 내년 4월에는 7-10층까지를 추가로 '벤처집적시설' 지정을 받을 계획이다. 042-828-7474

<대덕넷 김영중기자>happynews@hellodd.com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