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코로나 백신 후발, 늦은 관심 때문" 방역당국의 고백

권준욱 부본부장 "코로나 경험 삼아 다음 감염병 대비할 것"
산·학·연 협력으로 BL3 지원···19기관 中 10곳 연계 완료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의 늦은 투자와 관심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선두로 못 서고 있는 이유라고 말하며 코로나19 경험을 바탕으로 다음 감염병을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질병관리청 제공>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의 늦은 투자와 관심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선두로 못 서고 있는 이유라고 말하며 코로나19 경험을 바탕으로 다음 감염병을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질병관리청 제공>

방역당국이 한국의 늦은 투자와 관심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선두로 못 서고 있는 이유라고 판단했다. 코로나19를 발판 삼아 다음 감염병에 대비하겠다는 고백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치료제와 백신은 과학의 문제로, 안전과 직결됐기에 전문가들은 축적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한다"며 "(한국은) 이러한 분야에 투자와 관심이 늦었고, 축적의 시간이 부족했기 때문에 현재 치료제·백신 개발 선두에 서지 못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과거 에볼라 유행 이후 개발한 백신을 이용해 코로나19를 대응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은 이미 경험이 있기에 더 빠르고 정확하게 나아갈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출발선은 다르지만 국내 최고 전문가들과 연구기관, 기업들이 합심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최악의 경우 국민들이 우리나라 백신을 맞지 못한다 하더라도 끝까지 도전해 이후 신종 감염병을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 민간-공공 BL3 지원···"내일을 준비하겠다"

코로나19 연구를 위해선 생물안전3등급실험실(BL3) 이상의 연구시설이 필요하다. 때문에 재정적 부담이 큰 민간기업은 코로나19 연구에 박차를 가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민간기업의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공공기관 연구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산·학·연 협력을 구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현재까지 19개 기관이 BL3 활용을 신청했고, 이 중 10곳에 대해 관련 연구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연계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그는 "질병관리청 산하기관인 국립보건연구원도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연구에 최선을 다하고, 동시에 미래 의료와 만성질환에 대한 융복합 의료 준비를 위한 노력도 병행하겠다"며 "코로나19와 싸움 중에도 장기적인 관점으로 내일을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3일(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만2176명이다. 현재 3592명이 격리 중이며, 위·중증 환자는 157명이다. 누적 사망자 수는 358명이다.
이유진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