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내년 R&D 21조6천억원···'감염병 대응'에 집중 투자

지난 26일, 2021년도 주요 R&D 예산 배분·조정 확정
총 945개 사업 확대···바이오헬스 분야 1조4974억원 대폭 지원
21년도 R&D 예산으로 코로나19 위기극복과 미래 잠재력 확충에 전년 대비 9.7% 증가한 21조 6492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21년도 R&D 예산으로 코로나19 위기극복과 미래 잠재력 확충에 전년 대비 9.7% 증가한 21조 6492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21년도 R&D 예산으로 21조 6000억원이 확정됐다. 특히 코로나19 등 감염병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 바이오헬스 분야에 집중 투자가 이뤄질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2021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안)'을 마련해 지난 26일 개최된 제11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에서 확정했다. 확정된 2021년도 주요 R&D로는 코로나19 위기극복과 미래 성장잠재력 확충에 전년(19조7000억원) 대비 9.7% 증가한 21조6492억원 규모로 중점을 뒀다.

우선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에 전년대비 117.2% 이상 증가한 3776억원을 지원한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한 후보물질 임상지원 등에 1114억원을 신규투자하고, 방역물품과 핵심기술 고도화 등에 총 254억원의 신규투자를 확대한다. 코로나19 이외의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핵심 플랫폼 구축으론 102억원의 신규투자가 확정됐다.

또한 한국판 뉴딜 사업에 전년 대비 45.6% 증가한 2조4600억원을 집중 투자해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제조업, 의료, 농·어업 등 산업 분야에 데이터·인공지능·5G+ 융합을 통해 부가가치를 높이고 데이터 신뢰성 향상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 포스트 딥러닝 기술 등 차세대 ICT 기술 확보에 350억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진다. 아울러 로봇을 활용한 비대면 물류, 초실감 스포츠 관람, 디지털 치료제 개발 등 비대면 수요 실현화를 위해 전년 대비 19.6% 증가한 550억원 상당의 지원을 강화한다.

코로나19로 위기를 겪는 중소기업 지원도 늘렸다. 중소기업의 연구개발 부담 완화와 역량 강화를 위해 전년 대비 7.6% 증가한 2조4107억원의 투자가 이뤄진다. 대학, 출연연 등을 통해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장비 등을 지원받고 공공부문 구매·민간투자 연계를 위한 자립 기반 강화 등에도 총 150억원 규모가 투입된다. 

소·부·장 분야 미래 원천기술 개발 등에도 전년 대비 22.3% 증가한 2조1000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3대 중점산업에 해당되는 미래차(3853억원)·시스템 반도체(2702억원)의 투자가 강화되고 특히 바이오헬스 분야엔 전년 대비 30.4% 대폭 증가한 1조4974억원이 지원된다. 그 밖에도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할 기초연구·인재양성(4조5000억원)과 중견급·젊은 과학자·중점연구소 지원(2조3484억원)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에 확정된 '2021년도 정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안)'은 오는 30일까지 기획재정부에 통보하고, 기획재정부는 인문사회 연구개발사업 등의 편성결과와 함께 내년 정부 예산(안)으로 확정해 9월 중 국회에 송부할 계획이다.
이유진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