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노트르담 대성당' 과학자 100여명 분투

[조선일보]노트르담 대성당 복원 1년… 목재·금속 등 과학자 100여명 분투

국제학술지 '사이언스'는 최근 프랑스 역사유적보존연구소(LRMH)와 국립과학연구원(CNRS) 과학자 100여 명의 지난 1년간의 분투를 소개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본 모습을 찾기 위한 노력과 함께 재료 분석을 통해 건축 당시인 중세 시대를 엿볼 수 있는 새로운 연구도 진행됐다.

[중앙일보]미래 변화 7대 요소로 본 코로나19 이후의 세상

코로나19 이후의 미래를 내다보기 위해서는 미래 변화 7대 요소 STEPPER를 이용하면 좋을 것 같다. STEPPER는 사회(S), 기술(T), 환경(E), 인구(P), 정치(P), 경제(E), 자원(R)의 합성어다. 미래를 예측할 때 일곱 개 요소로 나누어 보라는 뜻이다.

[매일경제]코로나 위기 기업, 제일 먼저 할일은 직원들 '패닉의 집단감염'부터 막기

코로나19로 모든 것이 바뀌었다. 그중에서도 즉시 타격을 받은 곳 중 하나는 교육기관이다. 우리나라 대학생은 캠퍼스에서 새로운 학기의 시작을 놓치고 온라인 수업을 하고 있다. 미국도 예외는 아니다. 대학들은 온라인 수업으로 강의를 대체하며 학생을 가르치고 있다. 

[동앙일보]코로나로 온종일 불안… "시간 정해두고 뉴스 보세요"

코로나 블루는 의학적 진단이 따로 있는 건 아니지만, 감염병 유행에 대한 불안이나 우울감 호소라고 볼 수 있다. 이때 신체적인 증상도 동반된다. 스트레스 상황에서 나타나는 신체 증상이다. 불면증이나 식욕 감퇴, 소화 불량, 두통, 어지럼증, 답답함 등이 대표적이다.

[조선일보]'코로나 우등생' 체코, 비결은 수제 면마스크

체코 수도 프라하에서 술집을 운영하는 슈테판 올레야르씨는 요즘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에 따른 영업 금지령으로 가게 문을 열지 못하고 있다. 대신 올레야르씨는 가게 안에서 부지런히 면(綿)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

[조선일보]백신 넣고 범인 잡고… 봄마다 병주던 꽃가루, 약도 주네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휩쓸면서 수많은 사람이 집 안에 갇혔다. 4월이 되면서 상황은 더 나빠질 전망이다. 꽃가루가 가장 많이 날리는 시기를 맞아 재채기와 콧물을 달고 사는 알레르기 환자들은 집 밖을 나설 엄두를 내지 못한다.

[중앙일보]100년 만의 독감과 세계경제 위기

코로나19 팬데믹이 백 년 전의 스페인 독감처럼 전 세계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스페인 독감은 1차 세계대전이 끝나던 1918년 세계를 강타해 당시 전 세계 18억 인구의 2%가 넘는 4천만 명 이상을 죽음에 이르게 했다.

[한국경제]코로나發 식량대란 경고…농업혁신 서두를 이유 더 분명해졌다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가 각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인적·물적 교류를 차단하면서 4~5월 글로벌 식량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제 신용평가회사 피치그룹 산하 시장조사업체인 피치솔루션스는 식량위기가 현실화할 경우 가장 타격을 받을 국가(지역)로 해외 의존도가 높은 한국과 일본, 중동 등을 꼽았다.

[조선일보]세계 덮친 코로나 재앙… 두 남자는 알고 있었다

코로나 바이러스를 예견한 소설로 화제가 된 딘 쿤츠의 '어둠의 눈' 한국어판이 오는 10일 출간된다. 중국 우한의 생화학 무기 연구소에서 만든 바이러스가 유출되면서 사람들이 죽어나간다는 설정이다. 1981년 출간된 소설은 세계적으로 순위를 역주행하며 영국·독일 아마존 베스트셀러 종합 1위, 미국 아마존 종합 4위를 기록했다.

[매일경제]'퍼스트 무버' 과감한 첫발 만드는 건…정확한 분석

우리가 일상생활을 하면서 마주하는 많은 제품들은 대부분 '석유'로 만들어진다. 산유국에서 들여온 원유를 높은 온도로 가열하는 '분별증류'를 거치면 휘발유, 경유, 등유를 비롯해 플라스틱과 같은 제품의 원료가 되는 '납사'를 뽑아낼 수 있다. 

[동아일보]쇼핑-서비스 기능 축소된 도시… '만나고 경험하는 공간'으로 재탄생

부동산과 관련해서 앞으로 가장 심각한 사회적 이슈는 무엇일까? 치솟는 집값이나 뉴타운 개발도 이슈겠지만 테크놀로지 관점에서 전망컨대 '상가 공실률'이 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 한때는 건물주가 부러움의 대상이었지만 미래에는 건물이 애물단지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