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정보 감염병, 바이러스보다 더 위험"

질본 '인포데믹' 언급하며 "출처 확인" 당부
의·과학적으로 검증 안 된 내용 SNS로 급속 전파
입 속 소금물 분사, 메탄올 손 소독제 등 피해 잇따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방역당국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의·과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정보가 난무하고 있다면서 잘못된 정보는 바이러스보다 더 위험하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경기도 한 교회에서 소독 명분으로 교인들 입속에 소금물을 분사하면서 집단 감염이 촉발됐고, 메탄올처럼 위험한 물질로 소독하는 일이 벌어지면서 피해가 잇따르는데에 따른 메시지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3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코로나19에 관한 잘못된 정보가 감염병처럼 퍼지는 인포데믹 현상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소문, SNS(소셜네트워킹서비스), 온라인 및 언론매체에서 제공하는 정보의 출처가 신뢰할 수 있는지 확인해달라"고 주문했다. 

인포데믹은 정보(Information)와 감염병유행(epidemic)의 합성어로, 세계보건기구(WHO)도 과도한 정보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옳은 정보와 틀린 정보가 난무해 사람들이 올바른 정보를 선별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규정한 바 있다. 

정 본부장은 이날 "인포데믹의 대표적 사례는 경기도 한 교회의 소금물 분무 사고와 가정에서 일어난 메탄올 중독사고"라면서 "의과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잘못된 정보는 바이러스보다 더욱 위험하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어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관련 의심스러운 정보를 접했을 때 출처를 먼저 확인하고, 과학적으로 검증된 내용인지 확인해달라"면서 "방역당국 공식 누리집과 감염병 전문상담 콜센터(1339)를 통해 사실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근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은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정보 이용 행태 관련 조사'를 실시했다. 최근 일주일 동안 코로나19 관련 정보와 뉴스를 얼마나 찾아봤는가라는 질문에 ▲자주 찾아보았다(74.8%) ▲가끔 찾아보았다(20.9%) ▲거의 찾아보지 않았다(3.8%) ▲전혀 찾아보지 않았다(0.5%)로 응답했다. 

이를 위해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정보에 대한 과도한 집착은 불필요한 공포와 불안을 유발할 수 있다면서 관련 당부사항을 발표했다. 정보 출처 확인하기, 의학 정보는 전문가의 견해인지 확인하기, 부정확한 정보 공유하지 않기 등이 필요하다는 내용이다. 

확진환자는 23일(0시 기준) 전일 대비 64명 늘어나 총 누적 확진환자 수는 8961명이 됐다. 이 중 3166명이 격리 해제됐고, 5684명이 격리 중이다. 사망자는 총 111명이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5)동안 선거관련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지지 내용을 게시할 경우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