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WHO가 질본에 공동참여 요청 '코호트 연구' 무엇?

[코로나19]17일 정례 브리핑 "세계 각국 대응전략 수립 도움"
WHO 전문가 2명 긴급 내한···18일 국·내외 전문가 회의 개최
질본에 따르면 WHO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코호트 연구가 18일 준비회의로 시작해 본격적으로 추진될 방침이다.<사진=질본 제공>질본에 따르면 WHO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코호트 연구가 18일 준비회의로 시작해 본격적으로 추진될 방침이다.<사진=질본 제공>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WHO(세계보건기구)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국내 코로나19 코호트(전향적 동일집단) 연구가 본격적으로 추진될 방침이다.

권준욱 질본 중대본 부본부장은 17일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코호트 연구에 WHO가 공동참여 의지를 밝혔다"라며 "WHO 공동참여를 통해 세계 코로나19 방역에 도움이 된다는 차원에서 WHO 제안을 수용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코호트 연구에 국내 전문가가 참여하며 준비회의는 18일 개최된다. 준비회의에 참여하기 위해 WHO 전문가 2명도 긴급 내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는 중앙임상위원회를 이끄는 국립중앙의료원이 주관하며 국내 예산으로 진행된다.

코호트 연구란 특정 요인에 노출된 집단과 노출되지 않은 집단을 추적하고, 연구 대상 질병의 발생률을 비교해 질병 발생 관계를 조사하는 연구 방법을 말한다. 

공동 연구팀은 국내 코로나19 환자의 임상경과를 비롯해 바이러스학적·면역학적 특성연구 등의 과학적인 분석을 실시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임상적 특성 ▲치료에 대한 반응 ▲중증도 ▲사망 사례 특징 ▲시간대별 임상적 바이러스 특성 변화 ▲시간대별 면역학적 특성 변화 등을 조사하고 밝힌다.

또한 WHO가 4가지 가검물 분석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의 혈액, 소변, 대변, 호흡기 등의 가검물을 시간단위로 확보하고 여기서 나오는 바이러스의 양과 존재여부 등을 조사하는 방식이다. 뿐만 아니라 대변에도 바이러스가 존재하는지, 혈액 속에 항체가 얼마나 지속되는지 등을 조사한다. 

권준욱 본부장은 "코로나19 환자의 임상적인 특징을 시간적으로 계속 관찰해 가면서 어떻게 변화하는지 살펴보고 실제로 얼마나 중증으로 확산했는지 등을 알아가는 연구"라며 "국가적 방역을 펼치면서 사실상 코로나19를 알아가는 단계이거나 혹은 다른 나라의 경험으로부터 배워가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식과 근거를 바탕으로 대책을 변경해 나가며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이 각국 방역 기구들이 하는 활동"이라며 "국내 코호트 연구 결과가 세계 각국의 권고와 지침을 만들 때 근거로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질본에 따르면 17일 0시 기준으로 총 누적 확진자는 8320명이며 이 중 1401명이 격리해제됐다. 신규 확진자는 84명이고, 격리해제는 264명이다.
오송=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