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해군 전투함 첨단화, 최고 전문가들 '맞손'

전기연·현대중공업·한국조선해양·한국선급, 협약 체결
수상 전투함 등 차세대 함정 전기추진체계 공동연구
차세대 전함정의 전기추진체계 개발을 위해 한국전기연구원, 현대중공업, 한국조선해양, 한국선급이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사진= 한국전기연구원>차세대 전함정의 전기추진체계 개발을 위해 한국전기연구원, 현대중공업, 한국조선해양, 한국선급이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사진= 한국전기연구원>

대한민국 해군이 보유할 차세대 함정의 전기추진체계 기술 공동연구를 위해 출연연과 기업이 협력한다.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은 20일 창원본원에서 현대중공업, 한국조선해양, 한국선급과 차세대 함정 전기추진체계 기술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전기자동차에 이어 해양 분야에서도 전기선박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전기추진 시스템을 기반으로 움직이는 전기선박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아 친환경적이고, 연료비용도 저렴하다. 또 추진 모터의 소음과 진동이 적고, 설치 위치도 자유로워 설계의 유연성도 매우 높아 기존 디젤엔진 선박보다 조종 능력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이러한 강점으로 특히 해양 방위산업 분야에서 많은 전문가들이 전기추진체계로 움직이는 차세대 함정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4개 기관은 수상 전투함 등 차세대 함정에 전기추진체계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공동연구에 나선다. 세계에서도 인정받는 차세대 함정분야 설계와 건조기술을 가진 현대중공업, 한국조선해양의 기술력에, 전기연과 한국선급의 연구개발 및 시험, 검사·품질인증 역할이 더해지는 것이다.

세부 협력분야는 ▲차세대 함정 전기추진체계적용 연구 및 통합 패키지 시스템 개발 ▲수상함정 LBTS(육상기반시험설비) 구축 및 확보를 위한 상호협력 ▲함정 전기추진체계 국내 연구회 신규 발족을 위한 상호지원 및 협력 ▲전기추진 함정 관련 국방 R&D 과제 수행 협력 등이다.

협약식은 최규하 원장,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본부장, 권병훈 한국조선해양 디지털기술연구소장, 하태범 한국선급 연구본부장을 비롯한 각 기관의 실무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최규하 원장은 "각 분야에서 최고를 자랑하는 4개 협약기관이 전문적으로 보유한 기술의 조화와 융합을 통해 차세대 함정 전기추진체계 기술의 원동력을 확보하고, 미래 대한민국 미래 해군 전력에도 큰 획을 그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전기연은 미국과 영국에 이어 세계 3번째로 전기추진 선박을 육상에서 시험하는 통합시험소 'LBTS'를 보유하고 있다. 전기선박의 경우, 한번 추진 시스템 등이 탑재되면 해체와 성능검증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선박 탑재 전 육상에서 통합시험을 진행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