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연 손 잡고 'AI 일등국가' 만든다

20일 KT·현대重·KAIST·ETRI·한양대 MOU 체결
오픈 생태계·인재 양성플랫폼 등 'AI One Team' 결성

KAIST와 KT, 현대중공업지주, 한양대, ETRI가 20일 대한민국 인공지능(AI) 선도 국가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사진=KAIST 제공>KAIST와 KT, 현대중공업지주, 한양대, ETRI가 20일 대한민국 인공지능(AI) 선도 국가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사진=KAIST 제공>

"KT가 AI 기술을 바탕으로 국민의 삶과 타 산업의 혁신을 도와줌으로써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AI 1등 국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 (구현모 KT 대표이사) 

"AI 산업의 발전을 바탕으로 조선, 로봇을 포함한 대한민국 제조업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기업의 경쟁력은 AI의 경쟁력이고 AI의 경쟁력은 국가의 경쟁력이다. 기업과 대학의 협업만이 대한민국이 AI 강대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방법이다." (신성철 KAIST 총장) 

"앞으로 정부는 AI 국가전략의 철저한 이행과 동시에 민간의 공유와 협력으로 국민 삶의 질이 윤택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국내 대기업과 대학이 손을 잡고 대한민국 AI 선도국 강화에 나선다.

KAIST(한국과학기술원·총장 신성철)는 본원에서 KT(회장 황창규), 현대중공업지주(대표이사 권오갑), 한양대(총장 김우승),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김명준)와 대한민국 인공지능(AI) 선도 국가를 위한 MOU를 체결, 'AI One Team'을 결성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각 기관은 AI 생태계 조성과 AI 인재양성 등을 위해 다각도로 협력할 예정이다.

협약 기관들은 AI 인재양성에 중점을 두고 ▲인재양성 플랫폼 구축 ▲'AI+X' 적용사례(Use Case) 발굴 및 확산 ▲AI 오픈 생태계 조성 ▲얼라이언스사무국 설치 등 대한민국을 AI 강대국으로 이끄는 데 앞장설 예정이다.

AI 실습과 개발을 위한 'AI 교육플랫폼' 구축과 그래픽처리장치(GPU) 기반의 컴퓨팅 자원, 온·오프라인 교육 등 실무능력을 위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AI 인재를 필요로 하는 중소·벤처기업을 연결시켜주는 'AI 인재 플랫폼'도 제공한다. 산업 분야에 AI 인재가 충분히 활용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한다는 목적이다.

KT가 인재양성에 초점을 둔 반면 현대중공업지주는 산업현장에 AI 기술을 접목해 대한민국 AI 생태계를 확장시킬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산업 적용 노하우와 기술을 기업들에 공유함으로써 혁신적 성공사례를 발굴하고 산업현장에 AI 기술을 확산하는데 중점을 둔다.

중소·스타트업·벤처 기업은 한국 산업 경제의 중요한 버팀목이다. 이에 AI One Team은 중소·벤처 기업들이 다양한 산업에서 AI 성공 사례를 공유하고 필요한 솔루션과 인재를 만날 수 있는 오픈형 AI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는 AI 추진이 어려운 기업들의 문제를 '인재양성 플랫폼'을 통해 교육을 받은 인재가 해결하는 구조다.

또 각 기관서 개발한 AI 기술을 공유하고 데이터를 축적, 산업계에서 실제 활용될 수 있도록 공동연구도 추진한다. 스타트업·중소기업이 서로의 데이터·플랫폼을 공유함에 따라 지속적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생태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공동 MOU 체결식엔 구현모 KT 대표이사 내정자,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신성철 KAIST 총장, 기우승 한양대 총장, 김명준 ETRI 원장,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등이 참석했다.
이유진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5)동안 선거관련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지지 내용을 게시할 경우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