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수소 내뿜는 '심해 자원' 찾는다

[매일경제]깊은 바닷속 수소 내뿜는 미생물·희토류…'심해 자원' 찾는다
오는 9월 한국의 무인 잠수정 '해미래'가 서태평양 심해 탐사에 도전한다. 해미래는 한국 과학자들이 서태평양에서 발견한 여의도 면적 350배(3000㎢) 크기의 해저 광구 생물 분포를 조사할 예정이다.

[조선일보]AI가 우리 반도체에 준 절호의 기회
인공지능이 빅데이터로 학습해서 인간의 두뇌보다 더 효율적이고 경제적이며 정확하게 판단하고 예측하게 되고, 결국 인간의 지능을 컴퓨터가 대체하는 세상으로 설명할 수 있다. 그런데 여기에서 빅데이터를 저장하고, 인공지능으로 학습하고 판단하는 데 가장 핵심적인 부품이 바로 '프로세서'와 '메모리'로 대표되는 반도체이다. 반도체가 없으면 인공지능도 없고 4차 산업혁명도 없다.

[매일경제]전자파 괴담에…네이버 데이터센터 좌초
네이버가 지난 2년간 추진해온 용인시 기흥구 공세동 인근 데이터센터 건립을 중단한다. 아마존웹서비스(AWS), 구글 등 외국계가 80% 이상 점령한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 도전장을 내겠다는 네이버 측 사업 전략은 전자파 위험 등을 우려한 주민 반대와 용인시 등 지방자치단체 측 비협조로 원점으로 되돌아갔다.

[한국경제]'창업인재' 키운 KAIST, 2년째 최고 공대
올해 한경 이공계 대학 평가에서 상위권 대학의 순위 변화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것은 창업·취업 지원이다.

[매일경제]스마트테크쇼서 초연결 세상 만나세요
국내 대표 정보통신기술(ICT)·모바일 전시회인 제9회 '스마트테크 코리아(Smarttech KOREA 2019)'가 오는 27~29일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한국경제]40년 외길 스타양행 "거울도 진화한다"
스타양행이 선보인 스마트 LED(발광다이오드) 거울 '헤닝스'는 거울 앞면은 일반경이고 뒷면은 3배 확대경이다. 360도 회전해 편안하게 일반 비율과 확대 비율로 사용할 수 있다. 거울에 두 가지 색 LED등이 있어 야간 조명등(무드등)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매일경제]바이오시밀러의 진화…알약·자가주사제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가 환자 복용 편의성과 약효를 높이는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다. 바이오시밀러 시장 규모가 커지고 경쟁도 치열해지면서 바이오업체들이 차별성을 높인 혁신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잇달아 내놓을 예정이다.

[동아일보]당신이 브랜드다
이번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남자 축구가 역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가는 동안 1골 4도움으로 발군의 실력을 보였다. 이강인은 아직 어리지만 자신의 존재를 또렷하게 알렸고 매력을 발산했다.

[한국경제]제조업 활력 떨어져 선진국 추격 제동…기술 부족한 무역대국 '속빈 강정'
1997~1998년의 위기를 맞아 34년을 이어온 고도성장 시대가 막을 내렸다. 이후 한국 경제는 감속성장 시대에 접어들었다. 1999~2000년의 연간 성장률이 10.1%가 나온 것은 위기 이후의 반등 효과 때문이었다. 이후 성장률은 2013~2014년의 3.1%까지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투자 부진이 기본 원인이었다.

홍성택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