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화에서 공학 배운다"···KAIST 융복합 과목 개설

김양한 기계공학과 교수, 16주간 '기계공학적 예술 접근법' 강의
김양한 KAIST 기계공학과 명예교수.<사진=KAIST 제공>김양한 KAIST 기계공학과 명예교수.<사진=KAIST 제공>
KAIST가 공학·예술 분야 융복합 교과목을 개설하고 올해 가을학기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KAIST(총장 신성철)는 김양한 기계공학과 명예교수의 '서양화를 통해 배우는 새로운 기계공학' 특강을 기계공학과 학·석사 상호 인정 교과목으로 정식 개설하고 올해 가을학기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7일 밝혔다.

김양한 교수는 16주간 진행하는 강의 전반부(1∼9주차)에서 이집트·바빌론시대부터 현대미술에 이르기까지 서양화의 시대별 변천과 화풍의 변화, 재료·표현 방법의 진화 등을 기계공학적 접근방법으로 분석하는 내용의 강의를 한다.

강의 후반부인 10주차부터는 레오나르도 다빈치, 미켈란젤로, 폴 세잔, 마네, 모네, 칸딘스키, 뭉크, 피카소, 앤디 워홀 등 중세부터 현대까지의 대표적인 서양화가 20명의 화풍과 예술적인 접근방법을 분석해 얻은 결과를 바탕으로 기계공학적 접근법의 개선 방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김 교수는 서울대 졸업 후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난 1989년부터 KAIST 기계공학과 교수를 지낸 뒤 지난 2015년 8월 말 정년퇴임한 이후 명예교수로 재직 중이다.

김 교수는 "과학과 예술은 창의적 활동이라는 점에서 서로의 지향점은 동일하다"라며 "창의적 인재양성이 제4차 산업혁명 승패를 결정하고 또 '기계공학 특강'이 KAIST에서 처음 채택된 1인 융·복합 교과목인 만큼 창의적인 인재양성을 위한 새로운 모델로 자리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