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국감]'최고 과학기술인상' 이제 연구원이 받는다

최민희 의원, 기업인·교수에게 집중되던 '최고상' 지적…미래부, 최고상 제도 개선 검토

'대한민국 최고 과학기술인상(이하 최고상)'이 연구현장의 연구원들에게 돌아갈 예정이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최민희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은 지난 8월 '최민희의 밥값 국감' 자료를 통해 최고상이 기업인, 교수들에게 집중되는 문제를 지적했다. 최 의원에 자료에 따르면 출연연 연구원이 최고상을 받은 경우는 지난 12년 동안 1명에 그쳤다.

최고상은 업적이 뛰어난 과학기술인을 발굴·시상하기 위해 1968년 제정된 것으로 매년 4명 이내의 수상자를 선발해 대통령 상장과 3억원의 상금을 지급해왔다. 2003년 '대한민국 과학기술인상'에서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으로 개편됐다.

최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03년 개편 이후부터 지금까지 32명의 수상자 가운데 교수가 27명으로 가장 많았고, 기업인이 4명, 그리고 출연연 출신 연구원은 1명에 불과했다.

미래부는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본래 목적인 과학기술인의 명예와 자긍심을 고취 시킬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해 최고상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미래부 관계자는 "최 의원이 지적한 취지를 고려해 최고상이 명실상부한 과학기술계 최고상이 되고, 연구 인력을 포함한 과학기술계의 사기진작 촉매제가 되도록 과학기술계의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최 의원이 대안으로 제시한 산업계 별도의 공로상 수여도 함께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개선 대책 마련을 약속한 미래부에 감사를 표한다"며 "국정감사를 꾸준히 준비해 온만큼, 정부의 잘못된 정책과 실행 과정을 꼼꼼하게 살펴 내실있는 정책 구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해곤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