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中企 1% 금리로 최대 60억원 대출 가능

한국산업인력공단, 직업훈련시설․장비 자금 장기저리대부 실시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유재섭)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근로자와 실업자의 직무능력 향상과 훈련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한 2010년 '직업능력 개발훈련 시설․장비자금 대부' 신청을 받는다고 6일 밝혔다.

올해로 14년째를 맞이하는 이 사업은 중소기업과 중소기업 직업훈련컨소시엄에 참여하는 대기업 사업주는 1%, 지정훈련시설·법인은 4% 고정금리가 적용된다. 기관당 대부한도는 60억원으로 1년에 20억원씩 융자가 가능하다.

융자기간은 10년으로 장기간 안정적인 사업을 추진하는데 유리하다. 건물의 신·증축이나 구입에 필요한 훈련시설자금은 시설 부지의 소유권자(지상권자 포함)가 대부 받을 수 있다. 신청기간은 7월 23까지이며, 자세한 내용은 능력개발지원팀 (02-3271-9105)으로 문의하거나 한국산업인력공단 홈페이지(http://www.hrdkorea.or.kr)에서 확인가능하다.

공단 관계자는 "중소기업들이 훈련시설비를 대부받아 강의실과 훈련장비를 구축한 후 업무향상이 많이 된 사례가 많다"면서 "대부 제도를 잘 활용하면 최소한의 비용으로 많은 효과를 낼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