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지피엔이, '3000만불+α'싱가폴 수출계약 성공

해외진출 교두보 확보, GoodAire社와 공동 브랜드로 세계시장 공략


대덕특구 기업 지피엔이가 싱가폴 다국적 기업과 수출계약을 맺고 해외 시장에 본격 진출하기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지피엔이(대표이사 조일훈)는 신종플루 A(H1N1)을 포함한 전염성 인플루엔자바이러스 (H1N1,H5N1, H9N2, H3N2, B-Type 등)를 거의 완벽하게 제거할 수 있는 예방·방역제품인 '지솔'을 싱가폴 GoodAire社에 3년간 수출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지피엔이는 최소 3000만불+α를 세계적인 다국적 바이오·헬스케어 기업에 수출하게 된다.

싱가폴 GoodAire社는 병원, 빌딩, 공장, 헬스케어형 가습형공기청정시스템을 개발해 세계 20여 개국으로 천만대 이상 판매하는 세계적인 기업이다.

이번에 수출하게 되는 지솔은 지난해 10월에 미국 국제공인시험기관(FDA-GLP급)인 '마이크로바이오테스트사'에서 'H1N1'대한 사멸테스트에서 99.8%이상 제거하는 효능을 검증 받았다.

또 12월에는 미국 국제공인시험기관(FDA-GLP급)인 '넬슨 레버러토리즈'에서 지솔로 처리된 마스크의 바이러스 필터링 테스트(VFE)에서 99.9%이상의 제거됐다고 효능을 인정 받았다.

이외에도 지난 8일에는 미국 마이크로바이오테스트사로부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NIBRG-14에 대한 사멸 테스트 결과 99.9% 이상의 효능이 입증되기도 했다.

특히 작년 10월 26일자로 미국FDA (식품의약품안전청)에 '지솔'이 살균제로 승인받아 정식 제품등록됐으며 지피엔이가 개발과 제조자로 동시에 지정돼 해외수출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이번 계약후 지피엔이와 싱가폴 GoodAire社는 'G·SOL-GoodAire'라는 공동브랜드로 미국, 일본, 중국, 인도, 싱가폴, 브루네이, 홍콩, 대만,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각국, 2010 월드컵 개최국인 남아공, UK 및 독일을 포함한 EU지역국 등 총 20여 개국에 '가습형 공기청정시스템'을 수출할 계획이다.

또 공기와 물 청정제품군 (바이러스·박테리아 제거용, 국제적십자위원회 납품용 식용 전용 필터기 등)도 출시할 예정이다.

조일훈 대표는 "이번 계약 성공으로 향후 다양한 변종 플루(인플루엔자) 대유행시(Pandemic)에는 금번 계약규모보다 2배 이상 큰 파급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하며 "2020년까지 5단계의 다양한 신제품개발전략을 세워 세계정상의 eco-환경·헬스 케어 전문기술기업으로 성장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한편 지피엔이는 BT, IT, NT을 바탕으로 하는 eco-환경소재와 제품을 개발·생산하는 전문기술기업으로 2002년에 설립됐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