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중소벤처 위한 M&A지원센터 본격 출범

각종 상담, 교육 및 매도기업과 매수기업 발굴·연계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활동이 구체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중소기업청(청장 홍석우)은 22일 중소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사)벤처기업협회, 삼일회계법인 등 4개 기관에 대한 '중소벤처기업 M&A지원센터 지정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M&A지원센터 지정서 수여식은 지난 7월말 지정기관으로 선정된 뒤 기관별 조직을 정비하고 중소기업 전담 기관으로써의 면모를 알리고자 마련됐다. 지원센터는 중소기업에게 각종 상담, 교육, 정보제공하고 기업진단 및 매도기업과 매수기업 발굴·연계 등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 또 금융위기 이후 저조한 국내 중소벤처기업 M&A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창구 역할을 수행하게된다.

중기청 관계자는 "모태펀드 출자를 통해 올해만 3050억원 규모의 M&A전용펀드를 결성 중에 있어 M&A 시장의 자금조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