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안전한 수돗물' 생산···재래식 정수장 녹조발생 막는다

KIST, 흡착속도 빠른 고효율 분말활성탄 제조기술 개발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원장 윤석진)는 송경근 물자원순환연구센터 박사팀이 고도 정수시설 등 추가 설치 없이 녹조에 의해 유발되는 독성물질을 효과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녹조현상은 일사량이 많아지고 수온이 높아지는 여름철에 남조류를 포함한 식물성 플랑크톤이 급격히 증식하는 현상이다. 남조류의 경우 흙냄새, 곰팡이 냄새를 일으키는 물질과 독성물질을 만들어낸다. 이런 물질들은 일반적인 정수과정에서는 잘 제거되지 않아 고도의 정수시설 등 추가 처리시설이 필수적이다.

고도정수시설이 없는 재래식 정수장의 경우 녹조발생 시 분말활성탄을 투입해 녹조 유래물질을 흡착하고 염소처리를 강화해 산화력을 증가시키는 방법을 활용한다. 그러나 기존의 분말활성탄의 경우 녹조 유래 물질의 흡착속도가 느려 충분한 접촉시간을 확보하기가 어려워 더 많은 양의 분말활성탄을 주입해야하는 문제가 있다. 

 KIST 연구진이 개발한 분말활성탄.<사진=KIST 제공> KIST 연구진이 개발한 분말활성탄.<사진=KIST 제공>
송 박사팀은 기존의 재래식 정수장의 녹조 대응을 위해 흡착속도를 높인 분말활성탄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분말활성탄을 분쇄해 입자크기를 작게 만들었다. 입자크기가 작아진 분말활성탄은 표면에 미세한 구멍이 많아져 직접적으로 녹조 유래 물질을 흡착할 수 있는 부분이 커졌다. 연구팀은 기존 상용 분말활성탄에 비해 녹조로 유발되는 맛냄새 물질 및 독성물질에 대한 흡착속도가 월등히 빠른 흡착속도(물질별 20%~150% 증대)를 갖는 것을 확인했다.

송 박사는 "새로운 분말활성탄은 간단한 방법으로 제조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빠른 흡착속도를 가지고 있어 충분한 접촉시간 확보가 어려운 기존 재래식 정수장에서도 고가의 시설 설치 없이도 안정적인 녹조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본 정수 기술이 확대 보급된다면 국민의 수돗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수자원분야 학술지 Water Research 최신호에 게재됐다. ㅈ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