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전시, '교통사고 사전 예방' 시스템 구축한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구축사업 최종 선정
도로 관리·교통관리 첨단화 등···2022년 완공 예정
대전 시내에 주행 중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예측하고 예방하는 첨단 시스템이 조성된다.

대전시는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은 교통상황·도로 위험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해 교통사고 예방(전방 유고상황 안내), 도로 관리(포트홀 감지)·교통관리 첨단화, 자율협력주행 기반 지원이 가능한 첨단교통시스템을 말한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은 V2V(차량 간), V2I·I2V(차량-인프라 간) 통신을 기반으로, 주행 중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리 예측·경고해주는 시스템이다. 자율주행 차량 센서의 한계를 보완하고 안정적인 도입을 지원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화물 낙하로 인해 도로상 장애물이 있거나 차량에 돌발 상황이 발생할 경우, 도로변 안테나가 뒤따라오는 차량에 정보를 제공해 연쇄 추돌을 예방할 수 있다.

대전시는 총 사업비 150억원(국비 60억원, 시비 90억원)을 투자한다. 2021년 실시설계를 거친 뒤 2022년 시스템 구축에 착수해 하반기에 완공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에서 추진 중인 '대전-세종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시범사업' 구간과 연계한 전국 최초 광역 사업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 대전-세종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시범 사업은 대전·세종시내, 국도 1호선 등 87.8km 구간에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을 2021년도까지 구축한다는 내용이다.

한선희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대전은 국내 최초로 지능형교통시스템을 도입해 지속적인 투자와 유지관리로 첨단교통체계를 발전시켜 오고 있다"며 "이 시스템을 통해 자율주행기반 도로 환경이 조성되면 도로 돌발 상황 사전대응 및 예방 가능한 환경이 구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유진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