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전시, 韓 실리콘밸리 '스타트업파크' 선정···120억 지원

충남대-카이스트 사이 유성구 궁동 일대 조성
중기부는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단독형'에 대전시를 최종 선정했다. 유성구 궁동 일대에 조성할 계획이다.<사진=중기부 제공>중기부는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단독형'에 대전시를 최종 선정했다. 유성구 궁동 일대에 조성할 계획이다.<사진=중기부 제공>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단독형'에 대전광역시가 최종 선정됐다. 대전시는 충남대와 카이스트 사이에 있는 유성구 궁동 일대를 스타트업 파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10일 이같은 선정결과를 발표하고 대전시에 스타트업 파크 설계비 5억원과 스타트업파크 조성비 120억 내외를 지원한다고 이날 밝혔다. 

스타트업 파크는 미국의 실리콘밸리, 프랑스 스테이션-에프(Station-F)와 같이 창업벤처 생태계 구성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협업할 수 있는 개방적 혁신공간이다. 지난해 인천이 제1호 스타트업 파크 조성지역으로 선정된 바 있다.

'단독형'은 현재 네트워킹 및 주거 등의 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어 혁신창업 거점으로서의 기능을 즉시 실행할 수 있는 곳에 구축하는 것이다. 중기부는 대덕연구개발특구, KAIST, 충남대 등 우수한 창업인적자원과 창업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유성구 궁동 일대를 스타트업파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중기부에 따르면 심사한 다수 위원들은 이 지역이 주거‧문화·상업시설이 집적돼 있어 창업 및 네트워킹 여건이 타 지역에 비해 우수하다고 봤다. 또 벤처캐피털, 액셀러레이터 등 민간이 주도적으로 혁신창업가를 발굴하고 민간과 협업해 벤처펀드도 조성할 계획으로, 지속적이고 효과적인 스타트업 파크 운영전략이 제시됐다고 평가했다.

대전시는 이번 선정과 함께 현재 공석인 정무부시장을 '과학부시장'으로 변경하고 다음주 초까지 임명할계획이다. 과학기술 전문가를 영입해 역량을 하나로 모아 대덕특구를 4차산업혁명 특별시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향후 지자체와 긴밀한 협업체계를 유지하면서, 스타트업파크가 창업혁신 거점으로서 제대로 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복합형'에는 충남 천안시가 최종선정됐다. 복합형은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중 그린뉴딜 사업의 하나로 '그린 스타트업 타운'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도시재생혁신지구로 지정된 천안 역사를 중심으로 신재생에너지로 운영되는 그린 스타트업 타운을 조성할 계획이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