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전시, '글로벌업 지원사업' 10개 사 선정

에이팩·플라즈맵·서울프로폴리스·더웨이브톡 등
텍사스대 협력···미국·중남미 시장으로 확대
대전시가 유망 중소기업에 해외 시장 진출의 마중물 역할을 대신한다. 올해 선정된 10개 사는 미국, 중남미 등에 현지법인 설립과 같은 사업화 마케팅 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대전시는 기술력을 갖춘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 기술 사업화와 현지 마케팅을 지원해 주는 '유망중소기업 글로벌업 지원사업'의 기업을 최종 선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서류평가, 컨설팅 등 3단계 과정을 거쳐 올해 최종 선정된 기업은 ▲쉘파스페이스 ▲네오나오텍 ▲더웨이브톡 ▲아이빔테크놀로지 ▲대덕바이오 ▲에이팩 ▲서울프로폴리스 ▲플라즈맵 ▲민트세이지 ▲블루웨이텔 등 10개사다.  

이들 기업은 텍사스대의 협력으로 잠재 고객과의 비즈니스 연계 활동, 제품 테스팅, 공동연구, 현지법인 설립 등의 현지 사업화 마케팅 지원을 받게 된다. 

더불어 미국뿐만 아닌 한국과학기술원 글로벌기술사업화센터가 보유한 네트워크를 통해 중남미 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문창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우수한 기술·제품을 보유한 지역 중소벤처기업이 코로나19 이슈에도 불구하고 기술력으로 해외시장에서 승부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사업은 작년 한해 해외수출 636억원, 고용창출 135명의 성과를 올렸다. 특히 이스트포토닉스는 475만 달러 규모의 공급계약을 체결했고, 블루시그널은 올해 100만 달러 규모의 입찰계약을 체결하는 등 참여기업 대부분이 가시적인 수출 성과를 냈다. 
이유진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