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韓 과학영재들, 유럽물리올림피아드서 종합 1위 쾌거

과기부, 국제화학올림피아드 5위 수상···개인성적도 우수한 성과
한국 과학영재들이 유럽물리올림피아드에서 전원 금메달을 획득하며 종합 1위의 성적을 거뒀다.<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 과학영재들이 유럽물리올림피아드에서 전원 금메달을 획득하며 종합 1위의 성적을 거뒀다.<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내 과학영재들이 연이어 국제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지난달 20일부터 26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린 2020 유럽물리올림피아드에서 한국 대표 학생 5명 전원이 금메달을 획득하며 종합 1위의 성적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57개국 260명의 학생이 참가해 실력을 겨뤘다. 우리나라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제대회 일정이 조정돼 긴급하게 참가, 게스트팀으로 참여했다. 이번 대회는 5월 루마니아 사투마레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감염병 확산으로 온라인 대회로 전환됐다.

유럽물리올림피아드는 이론 30점, 실험 20점을 합한 50점 만점으로 평가된다. 올해는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실험 시험은 시뮬레이션 수행과 분석으로 시행됐다.

이론 문제는 솔레노이드와 원형고리 사이의 상호작용, 고정된 실린더를 이용하는 역학적 가속기, 고양이 눈동자를 모형화한 렌즈 분석, 실험 문제는 러더포드 산란과 역학계 특성 추정에서 각각 출제됐다.

한국 대표 참가 학생은 전원 금메달을 수상하고 개인 종합 부문에서 박정음(경기과학고3) 학생 4위, 김희창(서울과학고3) 학생 6위, 최현민(서울과학고3) 학생은 실험문제(1번 문항)에서 특별상을 수상했다. 다른 학생들도 20위 안에 진입했다.

또 지난달 23일부터 30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0년 국제화학올림피아드에 참가한 한국 대표단은 종합 5위(금 2, 은 2, 개인 2위)를 달성했다.

국제화학올림피아드에 참여한 학생들은 공동 5위의 성적을 거뒀다.<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제화학올림피아드에 참여한 학생들은 공동 5위의 성적을 거뒀다.<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60개국(옵저버 8개국 제외) 235명의 학생이 참가한 이번대회의 종합 1위는 베트남과 미국이 금메달 4개씩을 받으며 공동 수상했다. 공동 3위는 중국과 싱가폴(금 3, 은1)이 차지했으며 우리나라는 대만과 함께 공동 5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국내 학생은 전무겸(서울과학고3) 학생과 홍준하(서울과학고3) 학생이 금메달, 박준하(대구과학고3) 학생과 이민정(대구과학고3) 학생이 은메달을 받았다. 개인 종합부문에서는 전무겸 학생이 2위의 성적을 거뒀다.

국제화학올림피아드는 당초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온라인 대회로 전환해 진행됐다. 실험시험 없이 이론시험만 치러졌다. 또 국제심판원 회의, 번역, 평가, 채점도 온라인으로 진행되었으며 시험시간 동안은 줌미팅으로 녹화, 실시간 관리·감독이 진행됐다.

강상욱 과기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코로나19 상황속에서도 우리나라 대표단 학생들이 세계 학생들과 경쟁하고 교류하면서 우수한 성과를 거둬 고무적"이라면서 "국내 우수한 학생들이 국가 기초과학을 견인하는 핵심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럽물리올림피아드는 2017년 에스토니아에서 처음 시작돼 매년 5월에 유럽내 나라를 순회하며 열린다. 국제화학올림피아드는 1968년 체코에서 시작됐다. 두 대회 모두 20세 미만의 대학교육을 받지 않은 학생이 대상이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