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전시, '쇠퇴지역 재생 사업' 성과 속도 낸다

5일 점검회의 열어 예산 실 집행·성과 극대화 도모
사업비 1896억원···착·준공 일정 앞당기는 등 밀착관리 예정
대전시가 5일 도시재생 뉴딜사업 가시적 성과를 위해 대책회의를 열었다. <사진=대전시 제공>대전시가 5일 도시재생 뉴딜사업 가시적 성과를 위해 대책회의를 열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와 5개 자치구가 쇠퇴지역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대전시는 5일 오후 3시 대전세종연구원 대회의실에서 기 선정돼 추진 중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예산 실 집행과 사업 속도를 높이기 위한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대전시는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선정된 10곳의 사업비 1896억원(국비 948억원, 지방비 948억원)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9년엔 ▲중구 유천동 ▲서구 도마1동이 선정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 대전시는 올해 예산 실 집행 계획과 세부사업 추진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성공적인 도시재생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근 국토교통부가 마련한 '도시재생사업 선정 및 관리 매뉴얼'을 소개했다.

향후 매뉴얼을 근거로 사업선정·관리, 활성화 계획 변경·완료까지 각 사업 역할 분담을 명확하게 하고 사업관리의 체계화·내실화를 통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성과 극대화를 도모하기로 했다.

또한 올해 예산을 전액 집행하기 위해 착·준공 등 일정을 앞당기고, 추가 집행 가능 사업을 적극 발굴하는 등 밀착관리 할 계획이다.

김종명 대전시 도시재생과장은 "공모 선정 이후 신속한 예산집행과 내실 있는 추진이 중요한 시점"이라며 "추진 중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조기 완공해 사업효과가 지역주민들에게 체감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유진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