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건설연, 화재분야 건축모니터링 전문기관 지정

건축물 화재안전 강화 역할 확대 기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은 지난 30일 국토교통부로부터 화재분야 건축모니터링 전문기관으로 지정받았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LH가 건축구조분야 모니터링 전문기관 지정된 데 이어 두 번째다.

'건축모니터링'은 2014년 건축물 안전강화 종합대책 일환으로 도입됐다. 화재분야 건축 모니터링은 각종 화재안전제도 강화, 기술기준의 변화를 전반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건축현장의 화재안전 품질을 관리하게 된다. 건축법 제68조의3에 명기된 업무다.

국토교통부는 화재분야 시험 전반의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중장기 화재안전 로드맵을 설정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대형 화재사고 시 긴급·상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화재안전정책 및 기술기준 보완, 개선의 상시 전문기구 역할을 수행하게 할 예정이다. 기존건축물의 화재안전 보강기술과 화재분야 신기술에 신속한 대응 시스템을 운영키로 했다.

한승헌 원장은 "화재분야 건축모니터링 전문기관 지정은 건축물의 화재안전에 대한 신뢰성을 회복하고 대국민 생활안전 서비스 수준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화재안전연구소를 중심으로 실효성 있는 화재분야 모니터링 업무가 수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