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허태정 '대전-세종 통합' 파격 제안···"행정수도 완성"

허 시장 "인구 200만 이상 국가균형발전 이끄는 중심축 될 것"
대전형 뉴딜 공개···25년까지 13조원 투자, 13만개 일자리 목표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열린 '대전형 뉴딜' 브리핑에서 대전시와 세종시 행정구역 통합을 제안했다. <사진=대전시 제공>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열린 '대전형 뉴딜' 브리핑에서 대전시와 세종시 행정구역 통합을 제안했다. <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 시장이 세종과 대전을 합치자는 파격 제안을 내걸었다. 최근 정부에서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 문제가 공론화되고 있는 만큼, 세계 중심적 행정도시가 되기 위해선 약 인구 35만명인 세종은 대전과 통합해 광역 협력을 주도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허 시장의 발언이 선제 혁신 카드가 될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허 시장은 23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전형 뉴딜' 브리핑을 통해 "이미 공동생활권을 형성하고 있는 두 도시는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운명공동체"라며 "대전시와 세종시의 (행정구역) 통합에 대한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허 시장의 이러한 주장은 대전·세종 통합 시 인구 200만 이상 광역도시로 행정수도의 기반이 되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끄는 중심축이 될 것이라는 대목에서다. 

허 시장은 "현재 행정수도 완성의 당위성에 대한 정부와 국회의 움직임에 전적으로 공감하며,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다 할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반면 이춘희 세종시장은 "대전과 세종시가 하나의 생활권으로 지내고 있는 만큼 두 도시가 광역 거점도시로 발전과 협력을 주도하자는 제안이라면 찬성하지만 '행정수도 완성'과 관련한 문제는 그 어떤 논의도 된 바 없다"고 입장을 보였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서 허 시장은 25년까지 대전시에 13조원을 투자해 13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디지털 뉴딜과 관련해선 대덕특구를 한국판 뉴딜의 메카로 혁신하고 바이오산업과 ICT·AI, 소재·부품·장비 등 3가지 산업을 집중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그린 뉴딜은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그 축이 된다. 트램을 중심으로 전기·수소차를 확대하고 25년까지 시내버스와 연계한 친환경 교통체계 완성을 목표로 한다.

더불어 전국 최초로 추진 중인 고용유지 협약 확대와 기업 맞춤형 디지털 인재 양성을 병행해 일자리 안전망을 강화해나갈 것으로 전망했다.
이유진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