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코로나시대 폭염의 건강학

[매일경제]마스크 못벗는데 폭염 덮쳐…틈틈이 마시는 물이 '藥'

올해 장마는 비가 연속적으로 내리기보다는 며칠에 한 번씩 띄엄띄엄 오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드문드문 비가 내리는 장마철에도 폭염이나 열대야가 나타나는 빈도는 높아졌다. 실제로 서울은 2013년 이후 장마철 폭염과 열대야 일수가 늘었고 남부 지방은 폭염 비율도 높았다.

[한국경제]마지못해 도입한 재택근무…생산성 향상이 성패 가른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지난주 금요일 공무원을 비롯한 근로자들이 재택근무에서 멀어질 때라며 다시 일터로 복귀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지난 3월 재택근무를 권장할 때와는 완전히 다른 모양새다.

[동아일보]4+1, 3+2… 출근 형태 바꾼 BBIG 기업, 일하는 방식도 다르다

'3+2' '4+1'. 대형마트 묶음판매 행사 문구가 아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넥슨과 SK, NHN 등 국내 대기업들의 새로운 출근 방식이다.

[중앙일보]멘토로 돌아온 벤처 스타부부, 스타트업 100팀 키운다

한국 벤처계에 '상징적인' 부부가 돌아왔다. 동영상 자막 서비스 '비키(Viki)'를 창업해서 2300억원 규모의 매각에 성공하고, 스타트업 투자하다 검찰에 사기 혐의로 구속, 법정 싸움 끝에 대법원서 무죄 확정. 이런 일을 겪고도 "그래도 세상은 산업이, 기업이 바꾼"며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들고나온 호창성(46)·문지원(45) 더벤처스 공동대표다.

[매일경제]'데이터 댐' 건설 없인 뉴딜도 없다

14일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이 대국민 보고대회 형식으로 발표됐다.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을 처음 언급한 이후 두 달여 만에 본모습이 나왔다.

[동아일보]'감독과의 대화'도 VR로 나눈다

"한국에서 이주노동자로 활동한 분의 실제 글을 바탕으로 만든 영화입니다."('레인 프루츠' 송영윤 감독) "아이 둘을 키우고 있는데 정말 힘들더라고요. 아빠로서의 힘든 경험을 담았습니다."('진격의 아빠' 성시흡 감독)

[매일경제]한국 신성장 3대축…'데이터댐·미래車·디지털SOC'에 사활

정부가 한국판 뉴딜을 통해 그간 '변방 산업' 영역에 머물렀던 빅데이터·인공지능(AI), 친환경 사업을 명실상부한 주력 산업으로 도약시킨다는 목표를 천명했다. 이들 산업을 수식하는 데 흔히 쓰이던 '첨단' '미래' 등 단어를 대신해 '인프라스트럭처' '일자리'처럼 첨예한 경제 이슈를 직접 결합한 것도 정부 의지가 단적으로 드러나는 대목이다. 

[매일경제]K바이오 3총사 '아일리아' 시장 공략 속도전

국내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안과질환 치료제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연간 8조원대에 달하는 안과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개발에 성공해 제각기 시장 선점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매일경제]"GAFA는 21세기판 강도귀족"…美 IT공룡 분할여론 커진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실리콘밸리의 정보기술(IT) 공룡들의 힘은 더욱 커졌습니다. 지금과 비교할 수 있는 유일한 역사적 시기는 철강, 철도, 석유, 은행 등의 신흥산업을 몇몇 부자들이 지배했던 19세기 말 '강도귀족(Robber Barons)' 시대일 겁니다."(로버트 라이시 전 미국 노동부 장관)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