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전기연-부산 TP, 그린뉴딜 산업 활성화 MOU

대형 뉴딜산업 친환경성·효율성 높이기 위해 손잡아
전기연과 부산TP가  '신재생에너지 기반 그린 뉴딜산업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사진=전기연 제공>전기연과 부산TP가 '신재생에너지 기반 그린 뉴딜산업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사진=전기연 제공>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이 지난 9일 부산테크노파크(원장 최종열)와 '신재생에너지 기반 그린 뉴딜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업무협약 체결은 전기연의 전기기술을 활용해 부산TP가 추진하는 부산신항 항만형 분산전원 공급시스템 구축 등 대형 뉴딜산업의 친환경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일종의 협력 프로젝트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메가와트급(MW) 태양광 발전소 운영효율 향상을 위한 스마트 인버터 기술 개발 협력 ▲부산지역 친환경 항만 구축을 위한 육상전원공급장치(AMP) 실증단지 개발 ▲연료전지 신뢰성평가센터 구축 추진 협력 ▲전력반도체(SiC) 기술분야 연구협력 및 관련 중소기업 지원 등에 나서기로 했다.

양 기관은 지난 2월 지역 유관기관들과 함께 '부산 소·부·장 육성 플랫폼' 구축 발대식을 가진 바 있다. 국내 주력산업의 뿌리와도 같은 소·부·장과 관련한 사업 기획 및 발굴, 정책 연계, 네트워킹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좋은 관계를 맺어왔다. 

최규하 원장은 "정부가 추진하는 '그린 뉴딜' 정책의 성공을 위해서는 분산전력 및 전력변환 기술 등 높은 수준의 스마트그리드 기술 적용이 필요하다"라며 "국내유일 전기전문 연구기관인 KERI가 보유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술을 통해 부산TP가 추진하는 각종 그린 뉴딜산업이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