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고혈압 원인인자' 밝혔다···치료제 개발 기대

KIST, 오우택 박사팀 심장 혈압 감지 유전자 발견
국내 연구진이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고혈압 원인인자를 밝히는데 성공했다. 혈압관련 질병이해와 치료제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원장 직무대행 윤석진)는 오우택 뇌과학연구소 박사팀이 근육의 수축과 이완을 조절하는 기계채널 단백질인 '텐토닌3'가 심장의 혈압을 정밀하게 조절하는 센서로 작용한다는 것을 규명했다고 9일 밝혔다.
 '텐토닌3'가 심장의 혈압을 정밀하게 조절하는 센서로 작용한다는 것을 KIST 연구진이 밝혀냈다.<사진=KIST 제공> '텐토닌3'가 심장의 혈압을 정밀하게 조절하는 센서로 작용한다는 것을 KIST 연구진이 밝혀냈다.<사진=KIST 제공>

우리 몸은 스스로 동맥 혈압을 측정해 혈압이 너무 낮으면 높이고, 높이면 낮추며 조절을 한다. 이런 혈압 조절이 잘 되지않으면 고혈압으로 이어진다. 이렇게 혈압을 감지하는 센서역할을 하는 세포를 '혈압수용체'라 부르는데, 그동안 혈압수용체 세포 내부의 어떤 단백질이 외부의 자극을 감지하는지 알려지지않았다. 

연구진은 혈압을 조절하는 센서를 파악하기 위해 심장 근방의 신경다발을 관찰하던 중 대동맥 혈압수용체 신경 말단에서 기계채널 텐토닌3의 유전자를 다량 발견했다. 특히 텐토닌3을 발현하는 신경이 대동맥을 완전히 싸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텐토닌3 유전자를 제거한 쥐를 통해 실험한 결과, 혈압 감지 능력이 크게 떨어졌고, 텐토닌3 유전자를 다시 발현시켰더니 혈압이 원상태로 돌아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를 주도한 (왼쪽부터)Lu Huan-Jun 학생연구원과 오우택 소장.<사진=KIST 제공>연구를 주도한 (왼쪽부터)Lu Huan-Jun 학생연구원과 오우택 소장.<사진=KIST 제공>
KIST 뇌과학연구소 오우택 박사는 "심장의 혈류를 감지해 혈압을 조절하는 텐토닌3 이온채널의 역할을 조명했다. 동물의 혈압 감지 시스템의 생리학적인 이해의 범위를 한층 넓혔다 할 수 있다"라며 "텐토닌3 이온채널 유전자의 역할을 명확하게 밝힌 본 연구를 통해 심장 혈압감지의 오류로 인한 고혈압 치료에 초석이 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JCI(The 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U.S.A.)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