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전 적극행정 선봉, 대덕바이오벤처 검체 확보 돕는다

대전시 '기업전용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 착수
충남대병원·건양대병원·을지대병원과 대전TP 통합 체계 구축
대전시는 8일 지역 바이오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전용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 실증에 착수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대전시는 8일 지역 바이오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전용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 실증에 착수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K-바이오 주역으로 떠오른 대덕벤처가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다질 수 있도록 지자체가 행정력을 집중한다. 대전시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지역 내 바이오 진단기업이 만든 수출 성과는 6262만 달러(약 750억원)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대비 23.5배 증가한 수치다. 

대전시는 8일 지역 바이오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전용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 실증에 착수했다. 앞서 6일 정부는 대전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추가 실증사업인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 구축·운영을 통한 백신·치료제 조기 상용화 실증사업'을 최종 선정한 바 있다. 대전시 실증 착수도 해당 사업의 일환이다.

그동안 지역 바이오기업은 환자 검체 등 인체유래물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다. 인체유래물은 인체에서 유래한 조직, 세포, 혈액 등을 일컫는다. 바이오기업은 감염병에 걸린 환자 인체유래물을 확보해야 임상시험을 통해 기술을 고도화할 수 있다. 

임상시험을 원하는 바이오기업은 각 지역 대학병원 소속 의사를 통해 개별적으로 검체를 확보하거나 복잡한 검체 분양심의를 거쳐야만 했다. 여기에 해당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검체의 경우 질적·양적 한계를 지녀 수도권이나 해외로부터 검체를 받는 일도 있었다.

그러나 이번 사업으로 제각기 따로 운영되는 시스템이 하나로 일원화될 전망이다. 충남대학교병원, 건양대학교병원, 대전을지대학교병원과 대전테크노파크(대전TP)가 인체유래물은행에 대한 공동 운영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이를 통해 바이오기업은 제품 연구개발과 임상 단계에서 필요로 하는 검체를 손쉽게 확보할 수 있다.    

대전시는 그동안 규제자유특구사업 실증 준비를 위해 지난 2월부터 대전TP와 3개 대학병원과 함께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어 4월에는 인체유래물의 수집·관리, 분양 심의 등 내용을 포함한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 규정을 마련해 보건복지부 승인을 받았다. 대전TP 내에는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사무국'을 설치하기도 했다. 

대전시는 현재 기업 필요 검체 수요조사를 통해 총 1만550개 임상 검체를 수집 중이다. 8일부터 지역 바이오기업에 인체유래물을 처음으로 분양했다. 

문창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지역 바이오기업의 기술력이 입증된 만큼 이번 실증을 통해 해당 기업에 안정적으로 인체유래물을 제공해 연구개발 환경을 제공한다면 파급효과는 배가 될 것"이라면서 "중소벤처기업부와 긴밀히 협력해 대전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를 글로벌 바이오메디컬 허브로 성장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