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10년간 2조8000억···신약·재생의료 R&D사업 예타 통과

신약개발사업 2조1758억원···기초부터 임상-생산 지원
범부처 재생의료 개발 사업은 총 5955억원 투입될 전망
3개 범부처가 공동 추진한 국가신약개발사업과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 사업이 예타(19.11~20.06)를 통과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3개 범부처가 공동 추진한 국가신약개발사업과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 사업이 예타(19.11~20.06)를 통과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약·재생의료 기술개발 분야에 10년간 2조8000억원을 투입하는 범(汎)부처 협력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공동 추진한 국가신약개발사업과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 사업이 예타(19.11~20.06)를 통과했다고 5일 밝혔다. 

총사업비가 500억원 이상 대규모 국가연구개발 신규 사업은 국가재정법 제38조에 따라 과학기술적·정책적·경제적 타당성 조사와 투자 여부를 판단하는 예비타당성 조사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번 예타 통과 사업은 국가신약개발사업과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 사업이다. 지난해 5월부터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발표한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에 따른 추진 사안이다.

국가신약개발사업은 기초연구부터 비(非)임상-임상-제조·생산까지 신약개발에 필요한 전 과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1년부터 10년간 총 2조1758억원 규모(국비 1조4747억원)의 사업 추진 타당성이 인정됐다. 기존 범부처 협력 신약개발 사업보다 규모가 2배 이상 증가했다.    

과기부, 보건부, 산자부는 부처별 칸막이 없이 하나의 사업으로 연구개발 사업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3개 부처가 단일 사업단 관리체계를 구축해 범부처 역량을 모아 대학·연구소·기업에 맞춤형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10년간 연 매출 1조원을 넘는 국산 신약개발을 목표로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 사업은 손상된 인체 세포와 조직을 대체하거나 재생해 정상 기능으로 회복하는 혁신형 신(新)의료기술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세포치료, 유전자치료, 조직공학 치료 등이 해당된다. 

재생의료는 그동안 미래 기술로 주목받았지만 기존 법체계로는 새로운 기술개발에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지난해 첨단재생바이오법 제정에 따라 재생의료 분야 연구개발 여건이나 생태계가 새롭게 조성되고 있어 이를 촉진할 수 있는 국가연구개발사업에 대한 산·학·연·병의 기대가 높은 상황이다. 여기에 이번 예타가 통과됨에 따라 2021년부터 10년간 총 5955억원(국비 5423억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지난해 4월에는 과기부, 복지부, 산자부, 식약처 등이 6년간 1조2000억원 규모로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에 대한 예타가 통과되기도 했다. 이번 예타가 통과되면서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고서곤 과기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10년간 혁신 신약과 재생의료 전주기 연구개발에 대규모로 투자해 바이오헬스 산업 경쟁력의 원천인 핵심 기술을 확보하도록 지원하겠다"면서 "연구 성과가 글로벌 혁신 신약과 첨단 재생의료 치료제, 치료 기술 개발로 이어져 미래 바이오 경제 시대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부는 이번 예타 결과를 바탕으로 2021년부터 사업이 원활하게 수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