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엔젤로보틱스·정육각 등 40개 벤처, '아기유니콘' 선정

중기부, 시장개척자금 3억원 등 최대 159억원 연계 지원
254개 기업 신청, 1, 2차 평가 후 발표평가에 국민심사단 참여
국민이 참여해 선정한 미래가 기대되는 아기유니콘 40개 기업.<자료= 중소벤처기업부>국민이 참여해 선정한 미래가 기대되는 아기유니콘 40개 기업.<자료= 중소벤처기업부>
국민과 전문심사단이 참여해 미래가 기대되는 창업기업 40개사를 '아기 유니콘'에 선정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지난 19일 '아기유니콘 200 육성사업' 최종평가를 통해 40개사를 아기유니콘으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은 벤처 4대 강국 실현을 위한 K-유니콘 프로젝트 중 첫번째 시행되는 사업. 최종 선정된 기업은 시장 개척자금 3억원을 포함해 최대 159억원의 연계지원(특별보증 50억원, 정책 자금(융자) 100억원, R&D자금 6억원)을 받을 수 있다.

또 창업진흥원과 기술보증기금의 전문인력으로 아기유니콘 전담지원단을 구성해 후속투자 유치, 애로사항 관리 등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는 모두 254개 기업이 신청해 1차 기술평가, 2차 서면평가와 최종 발표평가 등을 통해 경쟁률 6.3대 1로 최종 40개사가 선정됐다.

특히 최종발표평가는 전문 심사단과 국민심사단이 공동으로 평가해 유니콘으로의 성장, 글로벌 시장 진출 가능성, 국민의 시각이 반영됐다.

최종 선정기업의 평균 업력은 3년 4개월(20년 4월 14일 기준), 평균 매출액 33억7000만원이며 매출 25억원 미만의 스타트업이 60%로 가장 많았다. 고용인원 24명으로 창업기업이 대부분이다.

기술보증기금의 기술, 사업성 평가 A등급 이상이 40%(16개)를 차지할 정도로 우수한 기업이 포진돼 있다. 평균 투자유치 금액은 48억원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ICT와 데이터(Data)·네트워크(Network)·인공지능(AI) 기반 플랫폼 분야 기업이 14개로 35%, 바이오·헬스 분야 기업은 12개사(30%)가 선정됐다. 일반 제조·서비스 기업도 14개로 35%를 차지했다. 선정 기업 중 코로나19에 의한 비대면 스타트업도 28개(70.0%)로 다수 선정됐다.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이번에 선정된 아기유니콘은 공정하고 투명한 선정을 위해 국민심사단이 평가에 참여해 진행됐다. 참여해 주신 전문심사단과 국민심사단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선정된 아기유니콘들이 예비유니콘,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