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복지부·과기부 산하에 각각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

3일 복지부·과기부 장관 서울청사서 브리핑 가져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에 1000억원 투자 등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회의결과 공유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제3차 회의가 3일 열렸다. 이날 지원단은 서울정부청사에서 기자를 대상으로 브리핑을 진행했다.<사진=과기부 제공>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제3차 회의가 3일 열렸다. 이날 지원단은 서울정부청사에서 기자를 대상으로 브리핑을 진행했다.<사진=과기부 제공>

정부가 오는 하반기까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임상시험을 위해 1000억원 이상을 긴급지원한다. '코로나19 특별법'제정을 통해 감염병 발생 시 신속한 자금지원과 신속 인허가 등도 추진한다. 신속한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 '국립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와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도 설립할 계획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3일 서울정부청사 브리핑자리에서 "국립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를 설립해 감염병 연구개발의 컨트롤타워로 삼겠다"며 이같은 계획을 공유했다. 이날 브리핑은 같은 날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의 제3차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범정부 지원단은 이날 회의를 통해 현재 임상시험 단계에 근접한 혈장치료제와 항체치료제, 약물재창출 연구 등 3대 전략 품목을 집중 지원키로 했다. 특히 국내에서 개발 가능성이 보이는 백신 플랫폼 중 합성항원백신 1건과 DNA 백신 2건 등 3대 백신 핵심품목을 2021년 하반기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중점 지원한다.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은 "기존의 임상 1, 2, 3상이 아닌 동시에 진행하는 패스트트랙을 통해 내년 하반기 말 대량생산을 시작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면서도 "백신의 핵심은 신속 대량생산이지만 2회 접종을 해야 할 것으로 보여 생산 시기는 내년 말이더라도 실제 접종은 (효과는) 훨씬 더 후의 일"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바이러스연구소들도 세워진다. 보건복지부 산하에  감염병 연구개발 컨트롤타워인 '국립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산하에 바이러스 기초 원천연구 강화를 위한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가 세워진다.

두 기관의 중복성에 대해 최기영 과기부 장관은 "복지부의 연구소는 팬데믹을 가져오는 감염병과 관련된 포괄적 연구를 할 계획이다. 백신이나 치료제 등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며 "바이러스 중에서도 감염병을 일으키지 않는 매우 다양한 종류의 바이러스가 존재한다. 과기부는 인체에 직접 영향이 없는 모든 바이러스까지 원천연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사한 감염병 위기 극복을 위해 코로나19 특별법도 제정한다. 최 장관은 "백신과 치료제 개발 성공에 있어서 예비타당성 조사나 기업 직접 지원 등은 기존 일반법체계에 담기 어렵다. 부처 간 협의를 통해 이런 부분들이 추진 가능하도록 특별법을 제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해외에서 치료제와 백신 개발이 먼저 이뤄졌을 때 신속하게 수급 확보할 수 있도록 해외 연구개발 동향과 국내 임상시험 결과 등을 종합해 긴급수입 대상과 물량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박능후 장관은 "우리의 목표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보된 백신을 개발하는 것이다. 산학연병정부가 힘을 합쳐 우리 목표를 달성하겠다"며 "유행이 사라지더라도 치료제와 백신개발이라는 목표를 분명히 가지고 더 좋은 방안이 있다면 주저 없이 받아들여 치료제 백신개발을 조기달성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