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LNG선 100척 수주, 숨은 주역 'K-바이오' 쏟아지는 찬사

카타르 장관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사업" 언급
"생명 직결된 '바이오' 기술의 중요성 알려준 사례"
"바이오기업 훈장감, 팬데믹에선 바이오 기술이 안보"
1일(현지 시각)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 QP(Qatar Petroleum)는 오는 2027년까지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으로부터 100척 이상의 LNG 운반 선박을 공급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QP 제공>1일(현지 시각)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 QP(Qatar Petroleum)는 오는 2027년까지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으로부터 100척 이상의 LNG 운반 선박을 공급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QP 제공>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 QP(Qatar Petroleum)는 1일(현지 시각) 오는 2027년까지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에 액화천연가스(LNG) 운반 선박 100척 이상을 발주한다고 밝혔다. 이날 사드 셰리다 알카비(Saad Sherida Al-Kaabi) QP 회장 겸 카타르 에너지부 장관은 이같은 내용을 공식 발표하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가삼현 한국조선해양(현대중공업 중간지주회사)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과 화상으로 협약을 맺었다. 

카타르 LNG 운반선 수주전(戰)은 올해 전 세계 조선업계 최대 관심사였다. 코로나 여파로 조선업계 수주 부진이 길어지는 상황에서 카타르가 오는 2027년까지 LNG 생산량을 1억2600만t까지 늘리겠다고 밝히면서 선박 100척 발주를 예고했다. LNG 선박은 1척당 평균 1억8500만 달러로, 100척이면 총 23조원 규모다. 한국과 중국이 마지막까지 치열한 각축전을 벌인 끝에 한국이 승리했다. 조선업계는 이번 계약으로 앞으로 7년간 먹거리를 마련하게 됐다. 

알카비 장관은 "이번 협약 체결로 우리는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LNG선 사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이번 계약으로) 2027년까지 글로벌 LNG 운반선 용량의 약 60%를 확보했다"고 언급했다. 

침체된 조선업계가 '가뭄 속 단비'를 맞게 된 배경에는 K-바이오 역할이 결정적이었다. 알카비 장관은 지난 3월 24일 한국산 코로나 진단키트를 보내달라며 SOS를 요청했다. 당시 연락을 받은 한국가스공사는 진단키트·장비 등 일련의 시스템을 국산화한 기업이 바이오니아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즉각 공급을 요청했다. 바이오니아는 50개국과의 계약 체결 중인 상황에서도 카타르를 최우선 순위로 삼고 진단시스템을 즉각 공급했다.
 
두 달가량 한국산 진단키트와 장비를 활용해 방역에 힘썼던 카타르는 급한 불이 꺼지자 한국에 초대형 낭보를 전했다. 알카비 장관이 6월을 맞아 한국에 선박 100척 이상을 발주하겠다고 발표한 것이다. 50억원 규모 진단시스템 도움이 조선업계 미래를 책임질 23조원 규모 계약이라는 나비효과를 가져왔다. 바이오 기술이 국민 생명과 직결된다는 측면에서 가치를 매길 수 없는 기술이라는 점을 보여준 사례다.

K-바이오가 조선업계에 대규모 선박 수주라는 나비효과를 불러일으키자, 각 분야에서 찬사가 쏟아졌다. 바이오 업계에선 50억원 규모 한국산 진단키트·장비가 23조원 선박 수주를 불러온 건 대통령 훈장감이라고 의미를 되새겼고, 과학기술계는 미래 대비에 과학기술 투자는 필수적이라고 피력했다.

유진산 파멥신 대표는 "바이오의 파워를 보여주는 생생한 사례"라며 "바이오는 생명과 직결되는 분야로, 이번 사례는 바이오기업이 단순히 진단키트와 장비를 수출해 경제 효과를 만들어내는 것 이상의 의미를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 대표는 "바이오를 통해 전혀 연관이 없던 분야에서 빅딜이 만들어졌다"면서 "앞으로 바이러스의 주기적 창궐이 예상되기 때문에 바이오 중요성은 나날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맹필재 바이오헬스케어협회 회장은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만든 진단제가 세계 보건 안보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면서 "한국 바이오기업이 만든 진단제로 국가 브랜드가 상승하면서 LNG선 보답 사례까지 만들어졌다"고 언급했다. 이어 맹 회장은 "진단제, 치료제, 백신 개발은 단순히 경제에 기여하는 것 이상으로 국격을 높인다는 의미를 갖는다"면서 "국가 브랜드가 높아지면 기업들이 더 높은 가치로 해외 시장을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용균 한국원자력연구원 박사는 "과학기술 투자로 생각하지도 못한 일이 생긴 중요한 사례"라면서 "이번에 만들어진 진단 성과도 예측할 수 없었지만 지속적인 투자로 만들어진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번 사례를 통해 먼 미래를 보고 과학기술에 투자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광형 KAIST 교학부총장은 페이스북에 "코로나 진단키트와 장비를 개발하는 바이오기업이 사람과 생명을 다 살렸다"고 썼다. 

소셜네트워크(SNS)상에서 뉴스를 접한 이들은 "바이오니아가 국격을 높였다" "과거에 군사력이 안보 핵심이었다면, 팬데믹 상황에선 바이오 기술이 국가 안보다" "국가 브랜드를 높인 바이오기업들에겐 훈장을 줘야 한다" "이번 위기를 기회로 살려 선진국으로 도약하는 계기로 만들자" "과학기술 투자는 미래를 대비하는 길이다"와 같은 메시지가 확산됐다.  

이날 협약식에선 LNG운반선 슬롯 계약이 체결됐다. 슬롯 예약은 정식 발주 전에 건조 공간을 확보하는 절차로, 카타르 정부가 선사와 용선 계약을 한 뒤 선사가 조선사에 발주를 넣게 된다. 각사별 계약 규모는 비밀 유지 합의에 따라 공개되지 않았으나, 3사가 유사한 수준으로 건조할 것으로 추정된다. 건조 계약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이루어지고, 2027년까지 총 100척을 건조할 예정이다.

계약에 서명하는 사드 셰리다 알카비(Saad Sherida Al-Kaabi) QP 회장 겸 카타르 에너지부 장관. <사진=QP 제공>계약에 서명하는 사드 셰리다 알카비(Saad Sherida Al-Kaabi) QP 회장 겸 카타르 에너지부 장관. <사진=QP 제공>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